미 백악관 대변인 "WHO, 코로나 원천조사 철저히 하라"

URL복사

미 백악관 대변인 "WHO, 코로나19 원천조사 철저히 하라!"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27일 미국이 코로나19의 중국 진원지에 대한 '유력하고 명확한' 국제조사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에게 "우리는 이 바이러스가 어떻게 나타나고 전 세계에 퍼졌는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젠 사키는 '중국의 몇몇 출처'에서 나온 '잘못된 정보'에 대한 '엄청난 관심'을 강조했다.

 

약 1년 전 중국 중부 도시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된 이후 전 세계적으로 200만 명이 넘는 사망자와 최소 1억명이 감염돼 글로벌 경제에 충격을 주고 있다.

 

앞서 이달 초 세계보건기구(WHO)의 한 전문가는 지연을 거듭한 뒤 우한에 도착해 바이러스의 기원을 조사했다.

 

동물에 의한 질병이며 특히 우한의 생선 시장에 집중돼 살아 있는 동물을 판매한다고 과학자들은 입을 모은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우한 바이러스학 연구소의 한 실험실에서 바이러스가 기원했을 수 있다는 이론을 지지하자 중국은 반발했다.

 

트럼프 의 이달 퇴임을 며칠 앞두고 미 국무부는 중국 공산당을 향해 "비밀과 통제에 치명적 집착"이라고 비난했다. 이 기구는 2019년 이 바이러스의 어떤 사례가 공개되기 전부터 우한 실험실 직원들이 코로나19와 유사한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화요일 BBC는 우한 코로나19 발생 전 54일을 기록한 다큐멘터리를 첫 방송해 중국 정부가 발생 초기 코로나19의 대규모 전파와 관련된 증거를 어떻게 은폐하려 했는지를 보여주는 더 많은 증거를 제시하며 의료진의 진저리를 요구했다.

 

다큐멘터리 에서 코로나19가 심각한 우한 병원에서 일하는 한 의사는 동료들과 지난해 1월 초 코로나19가 높은 전염성을 갖고 있다고 의심했지만 누구에게도 경고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의사는 다큐멘터리 '54일'에서 2020년 1월 10일이 되자 우한 중심병원의 호흡기과가 꽉 찼다고 밝혔다. 그는 "병원이 통제 불능 상태여서 공포에 떨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워싱턴은 "우리 정보기관이 수집·분석한 정보를 이용한다"며 동맹국과 협력해 이 국제 보고서의 '신뢰도'를 평가할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팀이 우한에 도착해 코로나19 소원조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사망자 가족 장하이가 후베이(湖北), 우한(武漢) 등 2급 정부를 공개적으로 외치며 관원들과 함께 WHO를 만나자고 요청했다. WHO는 아직 장하이의 요청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

 

 

장춘 <객원기자>

핫 뉴스 & 이슈

간첩 잡는 국정원, 지하혁명당에 해체?
내곡동 국정원 청사 입구에는 국정원 직원들의 애국결기와 충성심을 담는 엄청난 크기의 ‘원훈석’이 서있다. 정부청사치고는 적막하리만큼 조용한 주변 분위기와 순결을 나타내는 하얀색의 웅장한 건물들이 지금까지 목숨 걸고 대한민국을 수호해 왔던, 이름 없는 대한민국 수호천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자연스럽게 떠올리게 한다. 그리고 그런 숭고함을 다 모아서, 커다란 원훈석에 마치 큰 바위 위에 조각된 ‘혈서’처럼 쓰여진 짧고 굶은 한마디가, 국정원 청사를 방문하는 모든 외국인들과 대한민국 국민들의 심장을 뭉클하게 만든다. 그런데 그 원훈석의 내용과 글씨체가 또 다시 바뀌었다.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박지원 국정원장이 나란히 서서 새로운 '원훈'석 제막식을 거행했다. 국회에서 개정된 국정원법이 새겨진 동판을 함께 들고, 뒤로는 새로 새겨진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이라는 새로운 원훈석을 배경으로, 즐겁게 파안대소하는 사진이 이를 지켜보는 대한민국 자유애국시민들의 심장을 모두 오그라들게 만들었다. 경악하지 않을 수 없는 그 결정적 이유는, '원훈석'에 새겨진 글씨체가 소위 ‘어깨동무체’로 잘 알려진, 그리고 통혁당 핵심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신영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