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일 ~ 3일 이틀간 사전투표 개시

URL복사

- 특정지역 사전·관외투표 / 외국인 투표에 우려감 높아
- 관외투표 방식에 대한 선거법 개정 의견 확산

·

 

4.7 재보궐 선거의 사전투표가 2일부터 3일 양일간 시작되었다.

현재 사전투표소가 마련된 지역은 전국 21개 지역 722곳이다.

 

전라도 지역의 4개 지역에서도 사전투표소가 마련되었는데, 서울 등 타 지역에 주소지가 등록된 유권자는 그곳에서 관외투표를 통해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이에 전라도 지역의 관외투표수가 얼마나 될지 주목을 끄는 게 사실이다. 집권여당의 선대위원장이 타 지역 유권자들에게 서울·부산 등의 지인과 친척들에게 전화를 걸어 투표를 독려하라고 했다는 것과 특정 외국인들의 투표에 기대감을 나타낸 것 등은 여러 측면에서 의미심장했다고 볼 수 있다.

실제 전라도 지역을 비롯한 타 지역에서 투표하는 관외투표수가 많다면 해당지역 선거의 당락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각 정당과 시민단체의 선거감시 활동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성이 급속히 대두되고 있는 것이다.

 

이번 4.7 재보궐 선거와 다가올 내년 대선, 지장자치선거 등에서 선거부정 감시과 선거법 개정 활동을 위해 결성된 공정선거쟁취국민운동본부의 한 관계자는 “이번 선거의 당락이 관외투표에서 결정이 된다면 해당 지역의 민심과 크게 어긋나는 결과로 큰 반발을 불러올 수 있다” 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관계자는 또 “향후 이같은 병폐를 막기 위해서도 관외 투표 등에 대한 선거법 개정운동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행 선거법에는 선거 3개월 전부터 주소가 이전된 지역에서 투표가 가능하며, 관외투표 방식으로도 특정지역에서 선거권  행사가 가능한 구조이다.

 

김성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이재명, 과거사 지우기 일환으로 고소 남발
평소 태극기집회를 비롯하여 각종 애국집회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고 있는 자유대한연대 소속 애국원로 K모씨는 며칠 전 분당경찰서에서 명예훼손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K씨는 자신이 운영중인 블로그에 2018년 8월 4일자로 이미 공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관련 글을 게재했다는 것이 경찰조사의 이유였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K씨는 이지사로부터 고발된 사람들이 수십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본지에 연락을 해왔다. 상황이 이쯤되면 이같은 고발조치는 명백히 의도적이고 조직적인 이재명 도지사의 과거 흔적 지우기 일환으로 보여진다. 잘못된 기사나 내용등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는 처벌받아 마땅하다. 거기에 고의성까지 더해진다면 더욱 엄정한 법의 잣대로 심판을 해야 함은 분명하다. 하지만 엄정한 처벌에도 합당한 기준은 분명히 존재할텐데, 이것이 영향력 있는 몇몇 대상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 그 해석 또한 이현령비현령(耳懸鈴鼻懸鈴)식으로 진행되다면 법을 빙자한 폭력에 지나지 않음도 주지의 사실이다. 문제가 되었던 내용은, 인터넷상의 ‘BOOKSTORE21’의 책 소개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으로, 이재명 지사의 친형과 통화한 내용 중, 이지사의 친형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