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을 허(許)하라!"

URL복사

- 세계적 IT기업인 ‘Facebook’ 탈북청년 교육 시작
- 북한인권법은 멈춰 서있고, 미국 민간기업은 쌩쌩!!

 

세계적 IT기업인 ‘Facebook’과 한국의 통일교육 단체인 ‘사단법인 행복한통일로’는 4월 13일(화)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2021 함께하는 디지털 - We Think Digital’ 온라인 런칭 이벤트를 갖는다.

 

함께하는 디지털 사업은, 탈북청년들을 중심으로 올바른 디지털 교육을 통해 한반도 통일기반에 필요한 인재로서의 성장에 기여함을 목표 하고 있다. 이를 위하여 인권, 시민교육을 바탕으로 민주국민다운 소양을 함양하고, 건강하고 올바른 공동체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디지털 자유화 확산을 위한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있다고 한다.

 

이날 행사에는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 대리를 비롯하여 노재봉 전 국무총리, Facebook Korea 박대성 부사장, 박진 국회의원, 탈북단체장 및 NGO 대표 등이 비대면 온라인 공간을 통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공동주최하는 (사) 행복한통일로의 도희윤 대표는 “한국에서는 북한인권법 조차 멈춰서 있는 반면, 미국의 민간기업이 북한과 같은 비자유사회의 디지털 문화 확산을 위해 한국의 민간단체를 지원하는 것은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디지털은 정보의 소통이자 공유이며, 북한이라는 폐쇄사회를 향해 외부에서 유입되어야 하는 것이 기본”이라며, 함께하는 디지털 사업이 소기의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성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이재명, 과거사 지우기 일환으로 고소 남발
평소 태극기집회를 비롯하여 각종 애국집회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고 있는 자유대한연대 소속 애국원로 K모씨는 며칠 전 분당경찰서에서 명예훼손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K씨는 자신이 운영중인 블로그에 2018년 8월 4일자로 이미 공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관련 글을 게재했다는 것이 경찰조사의 이유였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K씨는 이지사로부터 고발된 사람들이 수십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본지에 연락을 해왔다. 상황이 이쯤되면 이같은 고발조치는 명백히 의도적이고 조직적인 이재명 도지사의 과거 흔적 지우기 일환으로 보여진다. 잘못된 기사나 내용등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는 처벌받아 마땅하다. 거기에 고의성까지 더해진다면 더욱 엄정한 법의 잣대로 심판을 해야 함은 분명하다. 하지만 엄정한 처벌에도 합당한 기준은 분명히 존재할텐데, 이것이 영향력 있는 몇몇 대상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 그 해석 또한 이현령비현령(耳懸鈴鼻懸鈴)식으로 진행되다면 법을 빙자한 폭력에 지나지 않음도 주지의 사실이다. 문제가 되었던 내용은, 인터넷상의 ‘BOOKSTORE21’의 책 소개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으로, 이재명 지사의 친형과 통화한 내용 중, 이지사의 친형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