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한국군 접종위해 보낸 백신의 행방은?

URL복사

- 백신 사기극 주장이 공공연히 떠돌아
- 전투함 승조원이 바이러스에 무력화된 사상초유의 사태
- 백신과 함께 대통령은 어디로 갔나??

 

대한민국을 위해 해외에 파견되어 대양을 누비는 문무대왕함 등의 장병 247명이 우한 코로나에 감염되어 전투함이 멈춰서는 사상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이를 두고 야권의 대권후보중 한명으로 거론되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가장 책임을 져야 할 분이 아무 말씀도 안 하고 계신 것이 가장 가슴 아프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최 전 감사원장은 이어 "군인들이 고통을 겪게 된 데 대해 우선은 충분히 백신을 공급하지 못한 당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지난 5월에는,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동맹군의 안전과 원할한 작전수행을 위한 명목으로 미국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장병 55만명을 대상으로 접종할 수 있는 백신제공을 약속한바 있다. 이를 위해 한국의 군용기가 급파되었다. 당초 55만명분 보다 두배로 많은 100만명분 백신 을 수송했었다.

당시 언론들의 보도를 보면 문정부가 자랑스럽게 백신확보 운운했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경향신문은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은 30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한·미 정상회담 이후 양국 정부 간 긴밀한 실무협의를 통해 미국 정부는 101만2800회분 얀센 백신을 우리 측에 공여하기로 했다”며, “신속한 접종을 위해 6월 초 우리 군용기를 보내서 국내로 반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렇다면 그 많은 백신은 다 어디로 갔을까. 국민들은 안심하라며 백신확보가 성공적이었다고 자랑하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정작 대한민국을 수호할 국군장병들의 집단감염 현실은 도대체 어떻게 봐야 할까.

 

이런 사안이야말로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회가 직접 나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국민적 여론이 비등하다. 실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국민을 대변하고 집권을 노려야 할 야당들은 변죽만 울리고 있지, 실지 행동에 나서는 모습을 볼 수 없다. 방역지침을 어겨서라도 국민들이 직접 나서라는 말이냐", "작금의 대한민국은 멈춰선 고장난 시계 같다" 등등의 비난글들이 줄지어 올라오고 있다.

 

김· 성·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