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작의 신호탄을 쏘다

URL복사

- 베이징 동계올림픽 겨냥 모종의 움직임 포착
- 북한 올림픽위 서신에 담긴 북중 연대의 함의(含意)
- 올림픽 계기 남-북-중 정권의 정치이벤트 주시해야

 

북한이 올림픽위원회 명의로 중국 올림픽위원회와 베이징겨울철올림픽조직위원회,국가체육총국에 서신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1월 7일자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와 체육성은 중화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와 베이징 2022년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 및 겨울철장애자올림픽경기대회조직위원회,중화인민공화국 국가체육총국에 편지를 보내였다."고 보도했다.

 

중국 주재 북한 특명전권대사가 지난 5일 중국국가체육총국 책임자를 만나 편지를 전달하였으며, 서신의 구체적인 내용까지 언급했다.

 

서신 내용중에는 "습근평 총서기동지의 정확한 령도밑에 중국당과 정부, 인민이 기울인 적극적인 노력과 헌신적인 투쟁에 의하여 세계적인 보건위기의 대재앙속에서도 제24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 준비사업이 원만히 진행되고 있는데 대하여 지적" 하였으며, "올림픽경기대회의 성과적개최를 막아보려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반중국음모책동이 더욱 악랄해지고 있다면서 조선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와 체육성은 이를 국제올림픽헌장의 정신에 대한 모독으로, 중국의 국제적 영상에 먹칠하려는 비렬한 행위로 락인하고 단호히 반대 배격한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서신에는 "적대세력들의 책동과 세계적인 대류행전염병상황으로 하여 경기대회에 참가할수 없게 되었지만, 우리는 성대하고 훌륭한 올림픽축제를 마련하려는 중국동지들의 모든 사업을 전적으로 지지, 응원할 것"이라고 하면서,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현명한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중국의 체육기관들과 체육인들과의 친선적인 교류와 협조, 래왕을 보다 강화함으로써 전통적인 조중 친선의 강화발전에 기여하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북한의 서신을 종합해보면, 반미연대의 뜻을 중국에 공개적으로 전달함과 동시에, 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종전선언 등의 정치이벤트에는 어느정도 맞장구를 치겠다는 의도가 읽혀지는 게 사실이다.

 

 

이와 관련하여 국가전략포럼 이강호 연구위원은 "얼마 전 남북철도연결 사업운운하며 사진찍기 이벤트를 하더니, 이제 북한이 다가온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모종의 제스처를 취하는 모양새’라며, ‘다가오는 3.9 대선에 분명히 남북합작과 여기에 중국까지 가세하여 여권후보에 유리한 정치이벤트를 기획할 것이고, 이것이 첫 시작점으로 여겨진다." 고 분석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