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완박(檢搜完剝)··· 그 이후의 발칙한 상상(想像)

URL복사

- 마침내 ‘입법 절차’가 마무리됐다 하는데...
- 속 뻔한 그 ‘입법’으로 완벽 방탄(防彈)?
- 올림픽 대로 막히면 마포대교로 돌아간다
- "죄(罪)는 반드시 그 주인을 찾아가는 법"

 

“고니야!” “네!” “담배 하나 찔러 봐!” “예!”

“회장님! 올림픽대로가 막힐 것 같습니다.”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이 X끼야!”

“아닙니다. 마포대교로 돌아가겠습니다.”

 

 

  지난 2006년에 개봉한 유명한 도박 영화에 나오는 대사 중의 일부다. 이 나라 수도 서울에서 목적지를 향하는 길이 어디 하나뿐이겠는가. 아무튼...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임기 마지막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의결ㆍ공포했다. 개정안은 공포 후 4개월 뒤인 오는 9월부터 시행된다. 이로써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밀어붙인 검수완박 입법 절차가 모두 마무리됐다.

 

  마침내 여러 사연을 남기며 그렇게 돼버렸다. 저간의 우여곡절과 각계각층의 아우성과 목불인견(目不忍見)의 여의섬 개들 꼼수 등에 대해서는 여러 언론매체를 통해 잘 알려졌다. 더 이상 세세하게 거론하는 건 ‘읽는 이’들 정신건강에 커다란 해악(害惡)이 될 듯하니 과감하게 생략하자.

  다만, 그 ‘검수완박’(檢搜完剝)이 ‘검찰에 완벽한 개가죽(개革)을 씌우는 것’이라고 짖어대도, 뜻하는 바는 이미 국민적인 상식이 되지 않았나. 그저 ‘문재명과 그 일당 방탄법(防彈法)’이라는 것으로...

 

 

  물론 ‘방탄’이 될지, 말마따나 ‘자뻑’으로 돌아갈지는 아직 미지수라는 견해도 적지 않긴 하다. ‘검수완박’ 추진과 동시에 이미 저잣거리에서는 이런 흉측한 말들이 인구(人口)에 회자(膾炙) 됐었다. 현재도 계속되고 있고...

 

  “지은 죄(罪)가 얼마나 많고 깊길래...”

 

  “가막소에 가더라도 ‘정치보복’이니 어쩌니 할만한 명분과 이유는 먼지가 됐네...”

 

  “매를 번다, 매를 벌어...”

 

  그래서 그런지... 관련된 여러 보도 기사에서 이런 댓글들이 얼핏 눈에 들어왔다.

 

“정말 바보 같은 게... 경찰이 왜 문OO 수사를 안 할 것이라 믿지??”

 

“전직 대OO이라는 자가 젊은 경찰한테 꿀밤 맞아가면서 조서 쓰고, 심문당하는 모습 보기 좋겠다. 검찰한테 심문당하면 체면이라도 유지할 텐데....ㅠㅠ”

 

  이런 유(類)의 글을 칼럼이라고 갈겨대는 데 격조(格調)가 어울리지 않는 고급 성어(成語)지만, ‘작법자폐’(作法自斃)라고 했던가. “자기가 만든 법에 자신이 해를 입는다”

 

  ‘검수완박’을 너무 급발진을 하다 보니 미처 챙기질 못했나. 만약 저 댓글대로라면, ‘방탄복’(防彈服)을 더욱 꼼꼼하고, 완벽하게 만들어야 했었다. 쪼잔하게 ‘검수완박’이 뭔가.

 

 

  기왕지사(旣往之事) 패를 전부 까고 치는 ‘섯다’였다. 또한 여의섬에 170여 마리의 충견(忠犬)과 그 충견들을 잘 이끌어가는 ‘앙증맞은’ 늙은 치와와가 건재한데... 후회막급(後悔莫及)?

 

  어차피 내친 김에...

 

  “적폐’(積弊+赤弊) 수사(搜査)는 완벽(完璧)하게 봉쇄(封鎖)”하는 법을 만들었어야 했다. ‘적수완봉’(積搜完封)이다.

  좀 더 화끈하게 “전(前) 정권 범죄는 어느 수사기관이든 수사를 불허한다”고 대못을 박던가. ‘전수완불’(前搜完不)... 적고 보니 그럴싸하다. 아마, ‘도리’ 형님 무리도 5년 후를 내다보며 내심 박수를 쳐댈 듯도 싶지 않았나. 그러〜나...

 

  무슨 술수를 부리든 간에 지은 죄(罪)가 묻힐까. 하긴 잠시 묻을 수는 있을지도 모른다. 아예 사라지기야 하겠는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겠다고?

  분노한 국민들이 두 눈을 부릅뜨고 있는데... 더구나 이 나라가 살아 있는 밖에야...

 

 

  누군가의 표현을 빌려 어쭙잖은 상상(想像)의 나래를 접는다.

 

  “죄(罪)는 그 주인(主人)을 꼭 찾는다”

 

李 · 斧 <主筆>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