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시대, 용산벙커서 시작

URL복사

- 10일 0시, 軍통수권 인수로 첫 직무 돌입
-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 첫 일성(一聲)

 

윤석열 대통령은 제 20대 대통령으로서의 임기를 서울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국군통수권 이양 및 북한 군사동향 등의 보고를 받으며 시작했다.

 

이날 상황실에서는 합참 지휘통제실에 있던 서욱 국방부장관과 원인철 합참의장을 비롯해 육·해·공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지상작전사령관, 해군작전사령관, 공군작전사령관 등이 화상으로 참석했으며, 새 정부의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이종섭 국방장관 후보자가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가장 먼저 서욱 국방장관으로부터 헌법 제74조에 의거, 국군통수권을 이양받았음을 보고받았다. 이어 합참의장이 북한 군사동향과 우리 국군의 대비태세를 보고했고, 각 군 총장 및 해병대사령관이 '튼튼한 국방'을 구현하기 위한 각 군의 확고한 의지를 보고했다고 국가안보실은 전했다.

 

국가안보실은 "윤석열 대통령은 불철주야 국토를 방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는 국군 장병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한반도 안보 상황이 엄중한 시기에 확고한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해줄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으로서 군의 지휘권을 보장할 것이며 군은 엄정한 지휘체계를 확립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윤대통령은 청와대 이전으로 발생되는 안보 공백 우려를 불식하고, 북한의 각종 도발로 말미암은 긴장고조 상황에 적극 대비한다는 차원에서 ‘용산벙커’에서 군통수권 인수와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에 대한 의전ㆍ경호 수준이 10일 0시를 기해 국가 원수로 격상되었으며, 같은 시각 종로 보신각에서는 국민대표들의 타종 행사가 열렸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당장 미국으로 떠나라’?... ‘당장 북한으로 꺼져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한민국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이 2박 3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대표적인 종북단체로 알려진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하 대진연)이 일정 내내 뒤를 따라다니며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미국 대통령 방한 기간 중 진행되고 있는 각종 시위들은 대부분 집회신고를 마친 합법적인 시위인 반면, 대진연의 기습시위는 대부분 불법시위인데다가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를 해치는 행위로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들은 "바이든은 이 땅을 떠나라. 방한을 규탄한다. 한미동맹을 파기하라"고 외치며, 준비한 피켓과 현수막을 펼치려고 시도하다가 제지하는 경찰과 몸싸움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대학생들은 바닥에 드러눕기도 했으며,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출동한 구급차에 이송되는 등 소란이 있었다. 시위현장을 언론보도를 통해 확인했다고 하는 '자유대한연대'의 우승연 대변인은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다. 미국 대통령에게 대한민국을 떠나라고 외치기 전에, 대진연이 북한으로 꺼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위현장을 목격했다는 한 시민은 “북한의 사주를 받지 않고 어떻게 저런 시위를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자유민주주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