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코로나와 중국

- 봉쇄, 해제, 또 봉쇄...
- 중국식 제도의 우월성? 그러나...

 

 

 

 

 

 

.

.

.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尹 대통령, 나토서 첫 연설… ‘자유와 평화’ 메시지 전달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3시(한국시간 밤 10시)에 “자유와 평화는 국제사회 연대에 의해서만 보장된다”는 메시지를 담은 연설을 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정상 중 최초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 회원국과 파트너국을 대상으로 연설에 나선다. 연설은 3분간 진행된다. 윤 대통령이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해당 사안을 중점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28일 브리핑에서 알린 내용이다. 윤 대통령은 급변하는 글로벌 안보환경에 부합하도록 지난 2006년 시작된 한-나토 협력 의제의 폭과 지리적 범위를 한층 확대하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아울러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이 북핵 문제와 관련, 나토 동맹국이 한국을 일관되게 지지해온 것을 평가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나토의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의 나토 참석 의의를 가치와 규범의 연대, 신흥안보 협력, 글로벌 파트너십 등 크게 세 가지로 요약했다. 이어 김 차장은 "자유는 오직 힘에 의해 지켜진다는 평소 윤 대통령 철학에 따라 확고한 안보 태세를 기반으로 가치와 뜻을 같이하는 국가끼리 힘을 모으자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