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미국으로 떠나라’?... ‘당장 북한으로 꺼져라!’

- 한미정상회담 일정 따라 다니는 ‘대진연’
- 미 대사관저 침입과 ‘백두칭송위’ 만든 종북단체
- 자유대한연대, "자유민주주의 악용 세력 청소해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한민국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이 2박 3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대표적인 종북단체로 알려진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하 대진연)이 일정 내내 뒤를 따라다니며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미국 대통령 방한 기간 중 진행되고 있는 각종 시위들은 대부분 집회신고를 마친 합법적인 시위인 반면, 대진연의 기습시위는 대부분 불법시위인데다가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를 해치는 행위로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들은 "바이든은 이 땅을 떠나라. 방한을 규탄한다. 한미동맹을 파기하라"고 외치며, 준비한 피켓과 현수막을 펼치려고 시도하다가 제지하는 경찰과 몸싸움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대학생들은 바닥에 드러눕기도 했으며,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출동한 구급차에 이송되는 등 소란이 있었다.

 

 

시위현장을 언론보도를 통해 확인했다고 하는 '자유대한연대'의 우승연 대변인은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다. 미국 대통령에게 대한민국을 떠나라고 외치기 전에, 대진연이 북한으로 꺼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위현장을 목격했다는 한 시민은 “북한의 사주를 받지 않고 어떻게 저런 시위를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자유민주주의를 악용하는 세력들이 아직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것이 의아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대진연은 지난 2019년 10월 미국 대사관저에 사다리를 타고 넘어가 기습시위를 벌인 바 있다. 기습시위자들이 체포되어 실형을 선고받자, 북한 해외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논평에서 "얼마 전 남조선 대법원이 2019년 10월 미국 대사관(저) 담장을 타고 넘어가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리다가 경찰에 체포됐던 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들에게 실형을 선고하는 행위를 감행했다"면서, "이것은 자주와 애국이 위법으로 매도되고 사대와 매국이 적법으로 분식되는 남조선 사회에서만 있을 수 있는 광기 어린 탄압, 희대의 파쇼적 폭거"라고 비난했다.

또 "남조선 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들에게 실형이 내려졌다는 소식에 접한 남조선 인민들 속에서 양이 승냥이를 못살게 굴었다는 격으로 강변한 대법원의 판결을 국민 모두가 인정하지 않는다"며 "민심을 대변해 강도에게 떳떳이 대항한 사람들을 과연 죄인으로 몰아갈 수 있는가, 그들은 마땅히 5000만의 자랑으로, 영웅으로 떠받들려야 한다"고 주장한바 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尹 대통령, 나토서 첫 연설… ‘자유와 평화’ 메시지 전달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3시(한국시간 밤 10시)에 “자유와 평화는 국제사회 연대에 의해서만 보장된다”는 메시지를 담은 연설을 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정상 중 최초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 회원국과 파트너국을 대상으로 연설에 나선다. 연설은 3분간 진행된다. 윤 대통령이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해당 사안을 중점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28일 브리핑에서 알린 내용이다. 윤 대통령은 급변하는 글로벌 안보환경에 부합하도록 지난 2006년 시작된 한-나토 협력 의제의 폭과 지리적 범위를 한층 확대하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아울러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이 북핵 문제와 관련, 나토 동맹국이 한국을 일관되게 지지해온 것을 평가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나토의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의 나토 참석 의의를 가치와 규범의 연대, 신흥안보 협력, 글로벌 파트너십 등 크게 세 가지로 요약했다. 이어 김 차장은 "자유는 오직 힘에 의해 지켜진다는 평소 윤 대통령 철학에 따라 확고한 안보 태세를 기반으로 가치와 뜻을 같이하는 국가끼리 힘을 모으자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