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국민 MC”··· 송해 추모 물결 이어져

- 윤 대통령, 금관문화훈장 추서 및 유족에 조전 
- "희극인을 떠나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상징적 인물”

 

 

방송인 송해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지난 8일, 현역 최고령 MC 송해가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별세했다. 장례식장에는 방송계·가요계·정치계 등 각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빈소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이 추서한 금관문화훈장(1급)과 유족에게 보내는 조전을 전달했다. 박 장관은 "송해 선생님은 국민의 삶을 밝게 해주시고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해주셨다. 생전에 이미 전설이 되셨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조전을 통해 "희극인 고(故) 송해 선생님의 별세 소식에 슬픈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선생님께서는 반세기가 넘는 기간 가수이자 코미디언으로서, 그리고 국민MC로 활동하시면 국민에 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해주셨다"고 전했다.

 

오후 3시 48분께에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빈소를 찾아 약 1시간 정도 조문했다. 이어 가수 김흥국, 조영남, 쟈니 리, 방송인 이상벽, 임백천, 배우 유동근,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이 잇따라 조문했다.

 

심형래는 "선배님이 아니고 부모님이셨다. 코미디언 입장에서는 큰 기둥이고, 많이 의지했다. 100세 넘게 (방송을) 하실 줄 알았다"며 안타까워했고, 배우 유동근은 "희극인을 떠나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상징적 가치가 너무 크신 분"이라고 고인을 회상했다.

 

빈소 앞에는 개그맨 유재석·임하룡·남희석·지상렬·조세호, 가수 나훈아·이미자·설운도·유희열·송가인·KCM, 배우 마동석, 김의철 KBS 사장, 박보균 문체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김부겸 전 국무총리 등 각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장례는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10일로, 오전 4시 30분 영결식을 마친 후 장지인 대구 달성군 옥포리 송해공원으로 향한다. 고인은 지난 2018년 이곳에 영면한 아내 석옥이 여사 곁에 안장될 예정이다.

 

고인은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났다. 1988년 5월부터 35년간 KBS 1TV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 프로그램을 진행해왔고, 지난 4월에는 95세 현역 MC로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北, 윤석열 정부 대북정책 강력 비난
북한 매체가 윤석열 정부가 마련 중인 북한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계획'을 과거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 3000'과 비교하며 “적당히 손질해 다시 꺼내 든 것에 불과하다”고 폄훼했다.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7일 '엄정히 계산되고야 말 대결망발' 제하의 기사에서 담대한 계획에 대해 "한마디로 10여 년 전 남조선 각계와 세인으로부터 실현 불가능한 흡수통일문서로 지탄받고 역사의 쓰레기통에 던져졌던 이명박 역도의 비핵·개방 3000을 적당히 손질한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이어 매체는 “빛도 보지 못하고 휴짓조각이 돼 역사의 쓰레기통에 처박힌 것을 윤석열 역도가 10여 년이 지난 오늘 다시 꺼내 들고 담대한 계획이라는 이름을 달아 내들고 있으니 실로 얼빠진 자의 해괴한 추태”라고 비꼬았다.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처음 언급한 '담대한 계획'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에 상응해 단계별 제공하는 대북 경제협력 및 안전보장 방안을 담은 로드맵이다. 정부는 현재 미국과 협의해 구체적인 내용을 마련하고 있다. 이날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지난달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도마 위에 올리며 "우리를 겨냥한 광란적인 군사적 대결 모의판을 벌여놨다"고 규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