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5월 교역액 한달새 80% 급감…화물열차 중단 탓

 

올 들어 회복세를 보이던 북한과 중국의 교역액이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화물열차 운행 재중단에 따라 급감했다.

 

18일 중국 해관총서(세관)가 발표한 국가별 교역액 자료에 따르면 5월 북중 교역액은 231만 달러(약 263억원)로 전달 교역액 1234만 달러(약 1천325억원)보다 80.2% 줄었다.

 

북한의 대중 수입액은 1451만 달러(약 188억원)로 전달 9810만 달러(약 1270억원)와 비교해 85.2% 감소했다. 대중 수출액은 580만 달러(75억원)로 전달 425만 달러(약 55억원)보다 36.5% 증가했다.

 

중국 전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북한이 중국 물자 반입을 봉쇄했지만, 대중 수출에는 적극적이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2020년 8월께 운행을 전면 중단했던 북중 화물열차가 1년 6개월 만인 1월 16일 운행을 재개하면서 1∼3월 북중 누적 교역액은 1억 9689만 달러(약 2549억원)로 작년 동기 10배 증가했었다.  그러나 북중 화물열차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단둥 봉쇄로 4월 29일 다시 운행을 중단했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尹 만난 유엔 총장,  “완전·검증가능·불가역적 北 비핵화 지지”
방한 중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이번 기회를 빌려서 유엔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오늘(12일) 낮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가진 오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이러한 목표는 아주 근본적으로 우리가 지역의 안보와 평화, 안정을 달성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간 북한의 반발로 잘 사용하지 않았던 'CVID' 비핵화 표현을 윤 대통령 앞에서 공개 거론한 것이다. 그는 "한국은 유엔 활동에 있어서 모범적 국가이고 항상 유엔의 활동을 전적으로 지지해오고 있다. 이에 대해 다시한번 감사한다"라며 "특히 한국은 평화 유지 활동 관련한 관계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을 돕고 있다. 특히 평화 구축활동에서 한국은 분명히 지도적 위치에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회 경제적 발전에 대한 한국의 기여, 또 기후 변화를 비롯한 여러가지 국제 사회의 도전에 대해서도 한국의 기여가 크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도 구테흐스 총장의 방한을 환영하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총장님께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