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쟁억제 강화 위한 중대 문제 의결

-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어제 종료
- 핵실험 언급 없었으나, 관련 계획 승인 가능성도
- 김정은 "어떤 적도 압승하는 강력한 자위력 다져야"

 

북한이 지난 21∼23일 사흘간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전쟁억제력 강화를 위한 중대 문제와 전방부대의 작전 임무 추가, 군사조직 개편 등 주요 국방정책을 의결했다. 준비가 완료된 제7차 핵실험과 관련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관련 계획을 승인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히 전방부대 임무에 '중요 군사행동계획'을 추가하면서 대남 전술핵무기 최전방 배치와 남측의 3축 체계에 대응한 '선제타격' 전략전술을 부여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가 6월 21일부터 23일까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의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이번 회의에서 전방부대 작전 임무를 추가하고 관련 작전계획 수정과 해당 부대들의 군사조직 개편도 의결했다.

 

통신은 회의에서 "조선인민군 전선(전방)부대들의 작전임무에 중요 군사행동계획을 추가하기로 했으며, 당중앙의 전략적 기도에 맞게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가일층 확대강화하기 위한 군사적 담보를 세우는 데서 나서는 중대 문제를 심의하고 승인하면서 이를 위한 군사조직편제 개편안을 비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이 대남 전술핵무기를 최전방에 배치해 운용하기 위해 관련 임무를 부여하고 부대 편제 개편과 관련 적전계획도 수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유사시 남측의 주요 군사시설 등 핵심 목표물에 대한 선제타격 지침도 부여됐을 것이라 관측이 나온다.

 

또 이번 회의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직제를 늘리는 문제를 심의 의결하고 추가로 늘어난 부위원장직에 리병철 당 비서를 선임했다. 이로써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박정천·리병철 2인 체제가 됐다.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을 2명으로 늘린 것은 군을 강화하고 핵실험 및 전략무기 개발 등 자위적 국방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김정은의 의지로 읽힌다.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위한 '물리적 준비'를 완료한 상황에서 이번 회의가 개최돼 핵실험 관련 메시지가 나올지에 관심이 쏠렸으나 관련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실제 북한이 전술핵무기 실전 배치를 고려하고 있다면 7차 핵실험을 통해 전술핵의 기술적 완성도를 높이는 과정이 필수인 만큼 비공개로 관련 계획을 승인했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번 회의에는 박정천·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위원들이 참가하고 당 중앙위 해당 부서 간부들과 조선인민군위원회 집행위원회 위원, 국방성 지휘성원, 조선인민군 대연합부대 군정지휘관들이 방청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한편 북한은 통상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하루 동안 개최했으나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사흘간 진행했으며, 김정은이 1∼3일차 회의에 모두 참석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尹 만난 유엔 총장,  “완전·검증가능·불가역적 北 비핵화 지지”
방한 중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이번 기회를 빌려서 유엔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오늘(12일) 낮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가진 오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이러한 목표는 아주 근본적으로 우리가 지역의 안보와 평화, 안정을 달성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간 북한의 반발로 잘 사용하지 않았던 'CVID' 비핵화 표현을 윤 대통령 앞에서 공개 거론한 것이다. 그는 "한국은 유엔 활동에 있어서 모범적 국가이고 항상 유엔의 활동을 전적으로 지지해오고 있다. 이에 대해 다시한번 감사한다"라며 "특히 한국은 평화 유지 활동 관련한 관계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을 돕고 있다. 특히 평화 구축활동에서 한국은 분명히 지도적 위치에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회 경제적 발전에 대한 한국의 기여, 또 기후 변화를 비롯한 여러가지 국제 사회의 도전에 대해서도 한국의 기여가 크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도 구테흐스 총장의 방한을 환영하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총장님께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