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ICBM 부대, '김정은·화성-17' 사진 띄우고 핵 위협 토론

-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 이례적 공개
- "핵 억제력은 동맹관계의 한 요소이며 상호 공약"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Ⅲ와 전략폭격기를 운용하는 미국 공군이 북한의 김정은과 ICBM '화성-17형' 사진을 띄우고 핵 위협을 토론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24일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AFGSC)에 따르면, 이달 1~2일 미국 해군대학의 데이나 스트럭먼 교수와 테런스 로리그 교수가 와이오밍의 워런 공군기지의 제90미사일부대를 방문해 각국의 핵무력과 핵억제 및 적대국 군사력 등에 관해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로리그 교수는 김정은의 사진을 자료로 띄우고 적대국의 군사작전 현황과 전망에 관해 설명했다. 김정은이 김정일의 운구차를 따라가는 모습과 장성택 제거, 김정남 독살 등을 보여주는 사진을 배치했다.

 

스트럭먼 교수는 핵억제력과 억제이론 등을 설명하면서 ICBM 화성-17형 사진을 자료로 활용했다. AFGSC가 두 교수의 방문을 소개한 게시물에 공개한 사진 5장 가운데 2장이 북한의 위협을 다룬 것이다.

 

핵·미사일 전문가들이 미국의 ICBM 부대에서 김정은과 북한의 ICBM 사진을 활용한 것이나, AFGSC가 이 장면을 공개한 것은 미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로리그 교수는 "핵억제력은 동맹관계의 한 요소라고 생각하며, 그것은 상호 공약으로 요약된다고 본다"며 "동맹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고 말하며 핵도 그 일부라고 할 때 우리가 보호할 것이라고 동맹을 확신시킨다"고 말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권성동, “페미니즘, 세금 대신 자기 돈·시간 내면 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여성가족부 '성평등 문화 추진단'(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에 대해 "성평등과 페미니즘이 그렇게 중요하다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 내서 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SNS에서 "자신의 이념이 당당하다면 사상의 자유시장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으면 될 일이다. 왜 이념을 내세워 세금을 받아 가려 하느냐"며 해당 사업 계획 내용을 일일이 열거해 문제점을 지적한 뒤 이같이 밝혔다. 버터나이프크루는 청년이 주도해 성평등 관점의 미래 비전을 만드는 청년 성평등 문화의 장(플랫폼) 이다. 청년들이 스스로 만든 이름으로 청년 스스로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고민하고 제안하는 활동 모둠을 의미한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문제에 대한 접근방식 자체가 틀렸다"며 "오히려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에 혈세가 3년 동안 들어갔다는 게 개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또한 "어떤 사업은 한국 영화에 성평등 지수를 매겼다. 여성 감독, 여성작가, 여성 캐릭터가 많이 나오면 성평등 지수가 높다고 한다"며 "여성 비중이 높아야 성평등이라 주장하는 것도 우습지만 이런 사업을 왜 세금으로 지원하느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공유주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