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18곳 적자에도 불구, “임직원 성과급 3천847억 지급”

 

적자에도 불구하고 임직원을 대상으로 과다한 성과급을 지급한 공기업들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서초갑)이 24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 이하인 공기업 총 18곳에서 지급한 성과급 총액은 3천847억 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한국전력은 지난해 5조8천601억 영업적자를 냈음에도 임직원들에게 총 1천586억원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영업손실이 520억원인 강원랜드는 109억원 상당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부채비율이 200%를 넘어서는 한국철도공사와 한국지역난방공사도 각각 772억원, 110억원의 성과급을 줬다.

 

대한석탄공사와 한국광해광업공단에서도 각 15.5억원, 24.3억원의 성과급이 지급됐으며 한국남동발전(229억원), 한국동서발전(226억원), 한국서부발전(210억원), 한국남부발전(180억)에서도 경영난 에도 수백억의 성과급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18곳 중 기관장 성과급을 주지 않은 곳은 2곳뿐이었다.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 정부 당시 대폭 변화된 경영평과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 공공기관의 방만과 부실 경영에 칼을 빼들었다.

 

이에 지난 20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1분기에만 8조원의 영업적자를 낸 한국전력과 9개 한전 자회사 및 작년 순손실을 기록한 11개 공기업 임원들에게 성과급 반납을 권고했고 기재부는 7월 중에 부채 과다 등 재무 위험이 큰 공공기관 10여 곳을 선정해 관리하는 ‘재무위험기관 집중관리제도’를 실시키로 했다. 경영 전반에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공공기관 혁신방안’을 주제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공공기관 호화청사를 과감히 매각하고, 고연봉 임원은 자진해서 과도한 복지 혜택 등을 반납해 비용을 절감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中 "美·대만독립세력에 할 조치 다할 것…한다면 한다"
중국 정부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 "있어야 할 조치는 모두 있을 것"이라며 "관련 조치는 결연하고 힘있고 실효적일 것이며 미국과 대만 독립 세력이 계속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과 대만 측에 대한 반격 조치의 구체적 내용을 묻는 말에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한다면 한다. 더 인내심과 확신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왕이 외교부장이 오늘 담화를 통해 중국은 모든 결연한 조치를 채택해 국가주권과 영토의 완전성을 수호할 것이라고 했다"며 "이로 인해 생기는 모든 문제는 미국 측과 대만 분열 세력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는 펠로시 의장의 대만 도착 직후 4일 정오부터 7일 정오까지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6개 훈련지역을 설정해 실탄사격을 포함한 군사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히는 한편 대만과의 교역에서 일부 품목에 대한 수출입을 잠정 중단하는 등의 경제 보복에도 나섰다. 화 대변인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 도착 직후 자신의 방문이 '대만의 힘찬 민주주의를 지원하려는 미국의 확고한 약속에 따른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대만 문제는 절대로 민주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