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준씨 탑승 어업지도선, CCTV 고의 파손?

- 출항때 멀쩡했던 CCTV, 하필 실종 당시 고장?
- 해경 수사 상황 구체적 발표된 적 없어

 

참 이상하다.

SI가 어떻고 대통령 기록물이 어떻고 말들이 많지만,

최북단 접경지역을 오가는 어업지도선 CCTV가 하필 그때 파손이라...

 

 

당시 청와대 하명으로 ‘월북’ 프레임을 씌우려했으면,

가장 먼저 CCTV 증거부터 조작 내지 없앴을 건 너무 뻔한데...

 

무조건 CCTV 고장 수사 상황부터 밝히라고 하세요.

자꾸 헛발질 하지 마시고!!!!

 

 

당시 뉴스1의 기사랍니다.

 

< T J >

 

"무궁화10호 CCTV 출항 땐 멀쩡"… 고의로 훼손했나?

서해어업관리단 "16일 출항 당시 정상… 해경 수사 중"

 

(목포=뉴스1) 박진규 기자 = 목포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47)가 북한군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 출항 당시 어업지도선 내 CCTV는 정상 작동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어업관리단 상황실장 B씨는 25일 <뉴스1>과 통화에서 "16일 출항 당시 정상 작동되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의 CCTV가 항해 중 고장난 원인을 알 수 없다"며 "현재 해경에서 고장 시점이나 원인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선내 CCTV가 정상작동 중 자연 고장났을 수도 있지만, 누군가에 의해 고의로 훼손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해경은 지난 21일 12시 50분쯤 서해어업관리단으로부터 공무원 1명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한 뒤 경비함정 등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실종된 A씨의 행적을 확인하기 위해 어업지도선 내 CCTV를 확인했으나, 2대 모두 고장으로 작동하지 않아 정확한 동선 파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군은 사고와 월북 두가지 가능성을 모두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무궁화10호에는 10명이 승선하고 있었으며, 지난 16일 출항해 25일 복귀 예정이었다.

핫 뉴스 & 이슈

軍, 김여정 '강력보복' 발언에 "다양한 가능성 대비"
군 당국은 북한 김여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며 보복을 위협한 데 대해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북한이 공개 보도를 통해서 언급한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현재로서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북한군 동향에 대해서는 "하계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지만, 여러 가지 사안으로 일부 영향을 받는 걸로 보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더 평가가 필요한 부분"이라며 폭우 등 기상의 영향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김정은의 동생인 김여정은 전날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 연설에서 남측에 "아주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이어 "문제는 괴뢰들이 지금도 계속 삐라(전단)와 너절한 물건짝들을 들이밀고 있다는 데 있다"며 대북 전단을 타고 바이러스가 유입됐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시기 국방부가 대북전단 살포에 반대한다는 취지 입장을 밝혔는데 같은 입장이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