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재총괄' 美재무차관, 외교당국자 연쇄회동…대북제재 논의

- 한반도본부장과 회동…"北도발 지속하면 제재 강화뿐"
-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과는 우크라 관련 대러 제재 등 논의

 

미국 재무부에서 제재 문제를 총괄하는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이 방한해 한국 고위 외교당국자들과 연쇄 회동하고 대북제재·대러제재 등에 대해 협의했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방한 중인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27일 서울에서 한국 정부의 북핵 수석대표인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오찬 협의를 했다.

 

외교부는 "양측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고도화 노력이 한미의 억지력 강화는 물론,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이 대화를 거부하고 도발적 행동을 지속할 경우 국제사회의 제재가 강화될 수밖에 없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넬슨 차관은 재무부 내 제재 담당 조직의 최고위 인사로. 미국의 독자제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을 관장한다. 그런 만큼 넬슨 차관과 김 본부장은 독자제재 추진을 포함해 대북제재 문제 전반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핵실험 시 미국이 중국을 겨냥한 '세컨더리 보이콧'(secondary boycott) 카드를 꺼낼지도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넬슨 차관은 이어 외교부에서 경제외교를 담당하는 윤성덕 경제외교조정관과도 면담을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효과적 공조 방안을 논의했는데, 한국의 대러시아 제재 이행 노력 등이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에 따라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 등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국내 이란 동결자금이 해제되려면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에서 돌파구가 마련돼야 하고 미국 제재당국과도 협조가 필요하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