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관영매체, 4년 만에 남측 겨냥 '괴뢰도당' 표현 사용

- 노동신문·중앙통신, 6·25 관련 기사서
- 최근의 대남 강경 기조 반영한 듯

 

 

북한 관영매체에서 남측을 폄훼하는 표현인 '괴뢰도당' 용어가 4년 만에 재등장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5일 '절대로 가리울 수 없는 침략자의 정체' 제하의 기사에서 6·25전쟁 발발 과정을 설명하면서 "미제는 괴뢰도당을 사촉해 우리에 대한 군사적 도발을 계단식으로 끊임없이 확대하면서 정세를 전면전쟁에로 몰아갔다"며 이 표현을 사용했다.

 

조선중앙통신도 같은 날 동일한 내용을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25일 '전쟁 방화자의 흉심'이라는 또 다른 기사에서도 지난 1950년 5월 2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해 언급하면서 "리승만 괴뢰도당이 겨우 수십 개의 의석을 건진 데 불과한 반면에 남북협상 세력이 절대적 우세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그동안 선전매체를 통해서는 줄곧 '이승만 괴뢰도당'이라는 표현을 사용해오긴 했지만, 이번처럼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에서 해당 표현을 쓴 건 지난 2018년 3월 이후 4년여 만에 처음이다.

 

'괴뢰'의 사전상 의미는 꼭두각시놀음에 나오는 인형으로 주체성 없는 사람이나 정부를 비난하는 표현으로 사용돼왔다. 북한 사전에도 '괴뢰'는 "제국주의를 비롯한 외래 침략자들에게 예속돼 그 앞잡이 노릇을 하면서 조국과 인민을 팔아먹는 민족 반역자 또는 그런 자들의 정치적 집단", '도당'은 "불순분자들의 무리"란 뜻으로 명시돼 있다.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권성동, “페미니즘, 세금 대신 자기 돈·시간 내면 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여성가족부 '성평등 문화 추진단'(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에 대해 "성평등과 페미니즘이 그렇게 중요하다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 내서 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SNS에서 "자신의 이념이 당당하다면 사상의 자유시장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으면 될 일이다. 왜 이념을 내세워 세금을 받아 가려 하느냐"며 해당 사업 계획 내용을 일일이 열거해 문제점을 지적한 뒤 이같이 밝혔다. 버터나이프크루는 청년이 주도해 성평등 관점의 미래 비전을 만드는 청년 성평등 문화의 장(플랫폼) 이다. 청년들이 스스로 만든 이름으로 청년 스스로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고민하고 제안하는 활동 모둠을 의미한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문제에 대한 접근방식 자체가 틀렸다"며 "오히려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에 혈세가 3년 동안 들어갔다는 게 개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또한 "어떤 사업은 한국 영화에 성평등 지수를 매겼다. 여성 감독, 여성작가, 여성 캐릭터가 많이 나오면 성평등 지수가 높다고 한다"며 "여성 비중이 높아야 성평등이라 주장하는 것도 우습지만 이런 사업을 왜 세금으로 지원하느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공유주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