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북핵, 대한민국 겨냥 아니란 주장 틀려…한미 동시 상대"

-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밝혀
- "북, 언제든 핵실험 해도 놀랍지 않은 상황"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27일 최근 북한의 핵무기 개발 추세로 미뤄볼 때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한 공격력과 대한민국을 상대로 한 공격력을 동시에 갖기를 바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권 장관은 이날 오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이 개발하는) 탄도미사일의 레인지가 '롱 레인지'에서 '쇼트 레인지'로 바뀌는 부분, 그리고 전략핵에서 전술핵으로 바뀌는 부분으로 미뤄볼 때 타깃이 대한민국을 겨냥한 거라고 볼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 점에서 북한 핵이 대한민국을 겨냥하는 게 아니라고 했던 분들은 틀렸다고 지적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만 "북한이 전체적으로 미국을 상대로 이런 무기들을 개발하는 데서 대한민국을 상대로 한 것으로, 전반적인 (무기 개발 방향이) 바뀌었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면서 "최근 (무기) 테스트의 중점이 단거리로 옮겨졌다고 북한 전략의 근본적 변화가 생겼다고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북한이 최근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전방부대의 작전임무를 추가하며 대남 전술핵무기 최전방 배치를 암시하는 등 대남 강경 기조를 보인 것이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중앙군사위에서 결정된 내용들도 9·19 군사합의 정신에는 위반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권 장관은 "대한민국을 주로 겨냥한 부분이 어떤 면에서는 대한민국과 대화를 곧 할 수도 있겠다는 기대 섞인 희망도 해본다"고 말했다.

 

이미 '물리적 준비'는 완료된 7차 핵실험의 구체적 시행 시점에 대해선 "한 문장으로 정리하면 모든 준비는 완료됐고 정치적 결단만 남았다"고 평가했다.

 

그런데도 북한이 왜 핵실험을 강행하지 않는지는 분명한 이유를 알 수 없다며 "북한도 나름대로 핵실험으로 인한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국내외 정세를 보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권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많은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되는 중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이 핵실험을 자제하도록 계속 충고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김성한 US 칼럼] “전 류경식당 지배인 허강일의 북한인권활동”
8월이 되면서 이제 여름도 절정에 이르고 있다. 나이가 백년은 족히 되보이는 미국 중서부 시카고 지역에서 빼곡하게 자라있는 아름드리 나무들은 초록을 힘차게 뽑낸다. 부자나라로 상징되던 이곳 미국도 끝이날 것 같지 않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으로 살림살이가 무척이나 팍팍하다. 게다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재확산은 미국경제와 세계경기를 불황으로 더욱 몰아가고 있다. 북한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재확산으로 국경이 봉쇄되어 많은 주민들이 병마와 굶주림에 고통을 받는다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 이런 상황속에서 탈북은 불가피한 선택일 수도 있으나, 요즘은 강화된 경비로 그마저도 쉽지 않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에서도 최근 미국에 거주하면서 ‘북한을 바꾸다’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무궁화구조대’라는 탈북지원단체를 운영하는 탈북민 출신 허강일 대표가 있어 우리의 마음을 한껏 안심시켜 준다. 허강일 대표는 요사이 탈북이 쉽지 않아 합법적으로 나온 북한사람들을 중심으로 도움을 준다고 말한다. 허대표의 말에 따르면 지금은 탈북이 예전과 같이 쉽지 않고, 북한내부에서 나오는 사람들이 매우 적다고 한다. 그렇지만 중국이나 특히 러시아 같은 곳에 합법적으로 나온 인력은 여전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