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는 나잇값이다

- 나잇값은 비운 밥그릇 수에 있지 않아
- 금값인지 똥값인지 보여주는 전직 각료들
- 인격의 막장에 선 원로들의 씁쓸한 언행

 

독일의 민요에 “나는 살고 있다. 그러나 나의 목숨의 길이는 모른다”는 것이 있다. 그런데, 자신이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모르고, 무엇을 위해 살고 있는지 모르고, 또 지금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면서도 알려고 애쓰는 사람은 그리 많지 많다.

하지만, 모두들 자기 나이에 대해서는 조금은 민감하다.

 

오래 살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살았느냐가 중요하다. 또 몇 해 동안 어떤 일을하며 살아왔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몇 해 동안 어떤 보람있는 일을 하며 살아왔는지가 중요하다. 바꾸어 말하면, 얼마만큼 나잇값을 하며 겸손하게 말과 행동을 바르게 하며 살아왔고, 나이를 먹어 가면서 이승이 아닌 다른 세상을 향해가면서 바른 노자로 준비를 하는지가 중요하다.

문제는 나잇값이다. “나잇값을 해라, 나이 헛먹었나”라고 하는 말이 있다. 이는 나잇값이 비운 밥그릇 숫자에 따라 그냥 거저 얻어진 헐값이 아니라는 것이다.

 

나이는 그 나름대로 상당한 값이 나간다. 고래로부터 언제 어디서나 변치 않는 진리다. 나이가 많은 분에게 함부로 대하다간 큰코 다치기도 한다. 그래서 어떤 경우에도 나이가 많은 것은 적은 것보다는 그냥 값이 더 나갈 수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인격은 갖추지 못한 채 나이에만 따른 말과 행동을 하는 사람은 자신의 나잇값을 스스로 똥값으로 만들어 버린다.

 

그래서 나잇값을 하는 인격의 사람은 듣지 않아야 할 것은 밝은 귀이지만 듣지 않으려 하고, 또 보지 않아야 할 것은 밝은 눈이지만 보지 않으려 한다. 하지만 나잇값을 못하는 인격의 사람은 듣지 않아야 할 것도 어두운 귀로 들으려 하고, 또 보지 않아야 할 것도 어두운 눈으로 보려고 한다.

이와 같이 나잇값은 단지 비운 밥그릇 수에 따르기보다 많은 부분이 인격에 따른다.

 

 

특히, 겸손하게 말과 행동을 바르게 하며 살아온 국가 및 사회 원로의 나잇값은 억지로 그 값을 깎는다고 쉽게 깎여지지도 않을뿐더러, 그 값 또한 함부로 매겨지거나 헐값에 넘겨지지도 않는다. 더군다나 원로의 나잇값은 그리 하려고 해서도 안 된다.

하지만 나잇값을 하는 원로들은 윤리 및 도덕이 무너지고 사회가 혼탁하게 되면, 잘 들을 수 없는 귀이지만 옳은 것을 들으려 하고, 잘 볼 수 없는 눈이지만 옳은 것을 보려 하고, 잘 말할 수 없는 입이지만 옳은 말을 하려고 한다. 더 나아가 잘 행할 수 없는 몸이지만 옳은 것을 행하려고 한다.

하지만 거만하게 말과 행동을 거칠게 하며 살아온 위선자는 윤리 및 도덕이 무너지고 사회가 혼탁하게 되면 여기 언급한 원로와는 정반대로 한다.

 

국가 및 사회에서 원로의 나잇값은 그 어떤 것보다도 고귀한 값을 갖는다. 반면에 위선자의 나잇값은 한순간은 금값이었으나, 기자불립(企者不立)이듯이 곧바로 똥값으로 되어 버린다. 따라서 일반적 상념의 공정과 상식으로 삶을 하늘로 여기며 살아가는 우리들도 겸손하게 말과 행동을 바르게 하며 티끌만한 위선도 버리며 살아간다면, 원로의 나잇값과 마찬가지로 그 나름의 고귀한 값을 가질 것이다. 세상의 이치 아닌가.

 

우리들도 비운 밥그릇 수에 따른 값이 아닌 인격에 따른 값을 받으며, 이승을 떠나 저승으로의 새로운 삶을 찾아 떠날 때에 노자에 보태어 쓸 수가 있는 나잇값을 가지도록 하자.

 

深 · 思 · 翁 (심사옹)  <객원 논설위원>

핫 뉴스 & 이슈

軍, 김여정 '강력보복' 발언에 "다양한 가능성 대비"
군 당국은 북한 김여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며 보복을 위협한 데 대해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북한이 공개 보도를 통해서 언급한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현재로서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북한군 동향에 대해서는 "하계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지만, 여러 가지 사안으로 일부 영향을 받는 걸로 보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더 평가가 필요한 부분"이라며 폭우 등 기상의 영향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김정은의 동생인 김여정은 전날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 연설에서 남측에 "아주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이어 "문제는 괴뢰들이 지금도 계속 삐라(전단)와 너절한 물건짝들을 들이밀고 있다는 데 있다"며 대북 전단을 타고 바이러스가 유입됐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시기 국방부가 대북전단 살포에 반대한다는 취지 입장을 밝혔는데 같은 입장이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