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언론 노조 협의체, 경영진 즉각 퇴진 촉구

- KBS, MBC, YTN, 연합뉴스 노조 공동 기자회견
- 김의철, 박성제, 우장균, 성기홍 사장에 경고

 

19일 여의도 국회앞에서는 KBS노동조합, MBC노동조합, YTN방송노조, 연합뉴스 공정노조로 구성된 공영언론 노동조합 협의체(이하 협의체)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들 협의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공영언론 사장단의 편파방송, 경영 참사, 인사 참사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조속히 퇴진할 것을 주장했다.

 

협의체의 퇴진요구를 받고 있는 사장단은 문재인 정부당시 임명된 인사들로서, 새 정부가 들어섰지만 임기제 등을 이유로 계속 자리를 지킬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한상혁 방통위원장과 김의철 KBS 사장 등에 대한 감사원 국민감사가 청구되었고, 감사원의 감사 대상이 된 이들에 대한 조사가 조만간 개시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KBS와 MBC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다 좌지우지하는 방송"이라고 비판하면서, 계속 자리를 지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심기신(心氣身)으로 구성된 인체를 건강하게 하려면
선조들은 ‘자신을 아는 사람이 가장 현명한 사람이고, 분수껏 사는 사람이 가장 행복한 사람이다.’라고 했다. 그렇다 ‘자기 안에 숨어있는 본성(本性)을 찾으려는 삶’ ·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사는 삶’이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신의 몸에 관심(關心)을 가지지 않으면서, 그저 병들지 않고 행복하게 잘 살고 싶다고 한다. 과학의 발달로 주거환경과 생활환경이 편리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심신(心身)의 편안함과 건강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웰빙(well-being) 문화가 널리 퍼지고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연환경이 나빠졌다는 것을 의식하면서도 인체 환경이 나빠진 것에 대해서는 소홀히 하고 있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주거환경과 인체 환경의 관리가 더 중요한데도 말이다. 선조들은 나무는 죽어서도 생기(生氣)를 주고 황토는 활기(活氣)를 준다는 사실을 깨우치고, 땅의 습기와 동결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목재와 황토를 활용하여 한옥을 지었다. 한옥은 기단이 높아 땅으로부터 습기와 동결 현상을 피할 수 있으며, 황토와 짚의 구성이 자정작용을 하여 실내의 습도와 온도 등을 조절해 주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