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합작 북한 지지… "북한의 합리적 우려 중시해야"

- 북핵실험 가능성·한미훈련으로 긴장 고조속 각측 자제 요구
- 사실상 대북제재 완화 요구한 것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과 8월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북한의 반발 등으로 한반도 정세가 미묘한 상황에서 중국과 러시아 당국자가 전화 협의를 갖고 북한의 안보 우려를 중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3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류샤오밍 중국 정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전날 전화통화를 갖고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외교부는 "양측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역내 국가와 국제사회의 공동이익에 부합하며, 모든 관련 당사자가 자제하면서 서로 마주보고 함께 나아가며, 균형 있게 각자의 관심사를 해결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또한 양측은 북한 측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우려"를 중시하고 대응해야 하며, 관련 당사자들은 진정성을 보이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 의미 있는 대화가 재개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외교부는 소개했다. 이는 결국 북핵 협상 재개를 위한 대북 제재 완화를 재차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과 러시아는 올해 들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 강화 결의안 표결에서 거부권을 행사하는 한편 협상 재개를 위한 대북 제재 완화를 주장해왔다.

 

류 특별대표와 모르굴로프 차관은 또 중·러 양국이 양자 및 다자 차원에서 소통을 유지하고 조율을 강화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공동으로 추동하는 데 건설적인 역할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北 , 양강도 발열자 ‘독감환자’로 발표… “정상체온 회복”
북한이 중국 접경지역 양강도에서 발생한 발열자가 독감 환자라고 발표했다. 26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량강도(양강도) 지역에서 발생한 유열자들의 발병원인 해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양강도 지역에서 발생한 유열자들이 모두 돌림감기(독감) 환자라는 것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전날 북한 매체들은 양강도에서 ‘악성전염병’으로 의심되는 4명의 유열자가 발생해 해당 지역을 봉쇄했다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 코로나 19 확진자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통신은 “유열자들에 대한 임상증상관찰, 역학관계조사와 핵산검사 등에 기초하여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은 돌림감기 비루스(바이러스)가 발병원인이라는 것을 확증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유열자들은 정상체온으로 회복됐다”며 “유열자 발생지역에 대한 봉쇄는 해제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보건, 방역기관들에서는 북부 고산지대인 량강도(양강도)를 비롯한 대부분 지역이 계절적 변화에 따르는 낮과 밤의 대기 온도차가 심한 조건에서 돌림감기가 쉽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모든 주민들이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열이 나는 경우 유동하지 말고 해당 기관에 제때에 알릴 것을 권고하였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