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난해 영유아 예방접종률 급감…국경봉쇄 때문

- WHO·UNICEF 통계…"백신 저온유통장비 조속 공급해야"

 

지난해 북한 영유아들의 백신 예방접종률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3일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유엔아동기금(UNICEF)이 최근 갱신한 항원별 예방접종 현황 통계에 따르면 생후 2∼6개월인 북한 영유아의 DPT(디프테리아·백일해·파상풍) 백신 접종률은 2020년 98%에서 2021년 42%로 떨어졌다.

 

같은 기간 B형 간염 접종률과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Hib) 접종률도 각각 97%에서 41%로 감소했으며, 수막구균 접종률도 99%에서 42%로 줄었다. 특히 IPV(소아마비) 백신은 98%에서 17%까지 접종률이 꺾였다.

 

캐롤라인 덴 더크 유엔아동기금 동아태 사무소 대변인은 RFA에 "2020년부터 시작된 북한의 국경 봉쇄로 백신 재고가 부족해졌기 때문"이라며 "우리가 북한 당국과 협력해 백신과 백신 저온유통장비(콜드체인) 공급을 가속하려는 이유"라고 말했다.

 

앞서 에프렘 테클 르망고 유니세프 보건·예방접종 담당 부국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사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계 어린이의 DPT 예방접종률이 30년 만에 최대 규모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3년간 세계 각국의 의료 시스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던 점, 방역 봉쇄 속에 예방접종용 백신 조달에 차질이 커진 점 등을 아동 필수 예방접종률이 떨어진 요인으로 지목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北 , 양강도 발열자 ‘독감환자’로 발표… “정상체온 회복”
북한이 중국 접경지역 양강도에서 발생한 발열자가 독감 환자라고 발표했다. 26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량강도(양강도) 지역에서 발생한 유열자들의 발병원인 해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양강도 지역에서 발생한 유열자들이 모두 돌림감기(독감) 환자라는 것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전날 북한 매체들은 양강도에서 ‘악성전염병’으로 의심되는 4명의 유열자가 발생해 해당 지역을 봉쇄했다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 코로나 19 확진자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통신은 “유열자들에 대한 임상증상관찰, 역학관계조사와 핵산검사 등에 기초하여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은 돌림감기 비루스(바이러스)가 발병원인이라는 것을 확증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유열자들은 정상체온으로 회복됐다”며 “유열자 발생지역에 대한 봉쇄는 해제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보건, 방역기관들에서는 북부 고산지대인 량강도(양강도)를 비롯한 대부분 지역이 계절적 변화에 따르는 낮과 밤의 대기 온도차가 심한 조건에서 돌림감기가 쉽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모든 주민들이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열이 나는 경우 유동하지 말고 해당 기관에 제때에 알릴 것을 권고하였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