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전 장비 갖춘 중국 J-15D전투기 항모 탑재 첫 확인"

- SCMP "기존 전투기 플랫폼 개조해 다기능 전자전기 개발"



중국군이 현존하는 전투기 플랫폼(J-15)을 개조해 전자전(電子戰) 역량을 갖춘 다기능 전투기가 항공모함 함재기로 첫 선을 보였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3일 보도했다. 전자전은 전자적 수단을 활용해 적의 레이더, 통신망 등을 교란하는 군사활동을 통칭한다.

SCMP는 전자 장비(ECM)를 날개에 장착한 중국 인민해방군 전투기 J-15D 최소 2기가 이달초 다롄 조선소에서 보수 작업을 마친 항공모함 '산둥호' 갑판에 계류중인 것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전자전 장비를 갖춘 J-15D가 항공모함 함재기로 투입된 것이 확인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며, 중국이 전자전 장비를 갖춘 다기능 전투기를 개발하는 미국의 전략을 따라가고 있다고 SCMP는 분석했다.

중국의 군사전문가 저우천밍은 SCMP에 "현존하는 전투기 플랫폼에 기반한 다기능 전자전기 개발은 비용 절감과 효율성 때문에 현대전의 새로운 트렌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익명의 중국 군사 소식통은 이 매체에 "J-15D가 다른 J-15 전투기들과 더불어 항모 기반 전투기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러 보안업체, "北해킹조직이 한국 공무원·대학교수 등 겨냥“
북한이 한국의 전직 고위 외교관과 대학교수, 정부기구 관계자 등의 컴퓨터를 해킹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러시아 사이버 보안업체 '카스퍼스키'는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의 해킹조직 '김수키'가 한국의 공무원과 학계 인사 등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김수키는 '골드 드래곤'이라는 악성코드가 포함된 이메일을 보내 피해자가 첨부문서에 포함된 링크(인터넷 주소)를 누르면 해킹이 시작되도록 했다. 첨부문서의 제목은 '핵무장 관련 전문가 온라인 좌담회', '김정은 집권 10년 평가와 2022년 북한정세 전망', '2022년 아시아 리더십 행사 의제' 등이다. 피해자 중에는 전 유엔주재 한국대사로 추정되는 인사를 비롯해 한국 정부기구의 사무총장, 북한 연구 위원회 대표, 다수의 대학 교수 등이 포함됐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해커들은 악성코드를 통해 피해자 컴퓨터에서 파일 목록과 아이디 및 비밀번호, 피해자가 자판에 입력한 내용까지 빼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김수키'를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킹조직으로 보고 있으며, 미 국무부는 김수키 관련 정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