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경찰대 개혁 시사 “공정사회의 출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대 ‘개혁’에 나서겠다고 시사했다.

 

이 장관은 2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한 행안부 업무계획 자료에서, 8월 중 경찰제도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국무총리 소속 경찰제도발전위원회를 꾸려 '경찰대 개혁'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업무보고 전 언론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한 질의에 "경찰대는 고위 (경찰)인력을 양성하는 순기능이 있지만, 졸업하면 어떤 시험을 거치지 않고도 경위로 임관될 수 있다는 불공정한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특정 대학을 졸업했다는 사실만으로 남들보다 훨씬 앞서서 출발하고, 뒤에서 출발하는 사람이 도저히 그 격차를 따라잡을 수 없도록 제도를 만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출발선상은 맞춰야 공정한 사회의 출발”이라고 덧붙이며 특정 대학을 졸업했다는 사실만으로 남들보다 훨씬 앞서서 출발하고, 뒤에서 출발하는 사람이 도저히 그 격차를 따라잡을 수 없도록 제도를 만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경찰대 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경찰대학은 역량 있는 경찰간부 육성을 목표로 1979년 제정된 경찰대학 설치법에 근거해 1981년 개교한 4년제 특수대학이다. 경찰대를 졸업하면 바로 경위로 임용되며, 주로 일선 파출소장이나 경찰서 팀장으로 근무하게 된다.

 

순경으로 시작한 경찰관이 승진시험을 치르지 않고 근속승진을 하기 위해서는 순경→경장 4년, 경장→경사 5년, 경사→경위 6년 6개월이 걸리는 반면, 경찰대 졸업생은 경위 직급부터 경찰관 생활을 시작하는 셈이다.

 

이 장관이 '경찰대 개혁'을 언급한 것은 경찰 조직의 이러한 승진 체계 '불공정성'을 지적한 것으로도 보이지만 일각에서는 경찰국 신설에 대한 집단반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경찰대 출신들을 직격한 것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이 장관은 전날 출근길 인터뷰에서도 전국 총경회의를 두고 '하나회의 12·12 쿠데타에 준하는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회의 참석자들을 군사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 내 사조직 '하나회'에 비유한 것이다. 또한 이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 공약대로 순경 출신이 경무관 이상 직급의 20%를 차지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그 밑 직급인 총경, 경정, 경감부터 일반직 비율이 늘어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장관은 내달 2일 출범할 경찰국의 수장인 경찰국으로 부임할 치안감 인선에 대해서는 "경찰국장 후보로는 당연히 다양한 입직경로를 고려하고 있다"며 "종전처럼 어떤 한쪽(경찰대) 출신이 경찰 주요 보직을 다 차지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경찰제도의 근본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8월 중 국무총리 소속의 민관합동 경찰제도발전위원회를 출범시켜 경찰대 개혁과 사법·행정경찰 구분, 국가경찰위원회·자치경찰제 개선 등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尹, 與 비대위 논란에 “존중하겠다”… 당무에 선그어
국민의힘이 새 비상대책위원회로 내홍을 수습하기로 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당무 개입에 선을 그었다. 윤 대통령은 29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최근 여당 사태에 대한 입장을 묻자 “우리 당 의원과 우리 당원들이 중지를 모아 내린 결론이면 그 결론을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이같이 밝혔다. 여당의 비대위 전환 결정 이후 윤 대통령이 직접 당 상황에 의견을 표명한 건 처음이다. 또한 윤 대통령이 대통령 취임 초부터 내세웠던 당무 불개입(여당에 대한 자신의 입장표명을 자제하는 행위) 원칙을 강조하면서 새로운 비대위 구성과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에 대한 집권 여당의 의사를 존중하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이어 그는 “충분히 합리적인, 또 당과 국가의 장래를 위해 합당한 결론을 치열한 토론을 통해 잘 낼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 발언이 지난 27일 국민의힘 의원총회 결과에 힘을 싣는 것이냐는 해석에 “그간 대통령실은 당무에 구체적 언급을 하지 않았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드리는 것 외 달리 답변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의총을 열고 새 비대위를 꾸리되 그 전까지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