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이 옳다

- 있으나 마나 남성중심 정치세계에서 단연 돋보여
- 소신과 책임의 진정성 보여준 행동하는 여성

 

국짐당이 휘청대고 있다. 국정을 책임지는 한축으로서의 여당이 그로키 상태다.

누구하나 책임은 지려하지 않고, 당원권 정지라는 치욕의 징계를 당한 당대표는 돌아다니면서 술판이며, 직무대행자는 스마트폰 하나로 꼴불견의 한사람으로 전락했다.

 

 

여기저기 민노총 언론과 내로남불 야당은 탄핵이니 레임덕이니, 자기들이 짜놓은 여론장난질로 100일도 안된 대통령을 난도질한다. 사기탄핵 때와 거의 흡사하다.

 

원래 국정동력을 가지려면 인사권을 제대로 행사하면 된다.

정권 중반기나 후반기였다면 얼마든지 관련 장관이나 사정기관장들의 목을 날리며 고삐를 바짝 쥘 수 있다. 하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안다. 그건 스스로 가스통을 들고 불난 집에 뛰어드는 격이기에 그렇다. 야당은 그런 헛발질을 노린다.

 

 

답은 하나뿐이다. 보직만 날아가는 국회의원들이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거다.

국정운영의 파트너로서 대통령이 가는 가시밭을 먼저 걸어가겠다고 선언하는 것,

여론에 휘둘리는 국민들은 그것이라도 원한다. 그래도 의원직은 유지되지 않는가.

 

 

젊은 여성정치인 배현진이 최고위원직을 던졌다. 참 잘했다. 계속해서 뒤를 이어야 한다.

여성들 만이라도 그래야 대한민국이 산다. 국민의 진짜 짐이 된 남자들을 버려라.

 

< T J >

핫 뉴스 & 이슈

권성동, “페미니즘, 세금 대신 자기 돈·시간 내면 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여성가족부 '성평등 문화 추진단'(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에 대해 "성평등과 페미니즘이 그렇게 중요하다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 내서 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SNS에서 "자신의 이념이 당당하다면 사상의 자유시장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으면 될 일이다. 왜 이념을 내세워 세금을 받아 가려 하느냐"며 해당 사업 계획 내용을 일일이 열거해 문제점을 지적한 뒤 이같이 밝혔다. 버터나이프크루는 청년이 주도해 성평등 관점의 미래 비전을 만드는 청년 성평등 문화의 장(플랫폼) 이다. 청년들이 스스로 만든 이름으로 청년 스스로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고민하고 제안하는 활동 모둠을 의미한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문제에 대한 접근방식 자체가 틀렸다"며 "오히려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에 혈세가 3년 동안 들어갔다는 게 개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또한 "어떤 사업은 한국 영화에 성평등 지수를 매겼다. 여성 감독, 여성작가, 여성 캐릭터가 많이 나오면 성평등 지수가 높다고 한다"며 "여성 비중이 높아야 성평등이라 주장하는 것도 우습지만 이런 사업을 왜 세금으로 지원하느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공유주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