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나는게 정치'

- “權, 재신임 안 되면 조기 전당대회 뿐… 방법없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재신임이 안 되면 조기 전당대회로 가게 될 것이다. 다른 방법은 없다"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안 의원은 29일 오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권 직무대행이 다음 주 월요일쯤(8월1일) 의원총회를 다시 열어 재신임을 묻겠다는 방안이 검토 중이다'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최근 권 대행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사적 대화가 담긴 문자 메시지를 노출해 당 일각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등 지도체제 문제가 불거진 상황이다.

 

안 의원은 "저는 (권 대행이) 의도적으로 (문자 메시지를) 노출했다고 보지 않는다. 내용 자체가 대통령이나 권 대행 자신에게 좋지는 않은 내용 아니겠나"며 "본회의장 내부에서 개인적인 통화를 하거나 문자를 보는 것 자체가 적절하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민생에 힘을 모아야 할 때 더이상 소음은 없어야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안 의원은 이 대표의 '양두구육' 메시지에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이철규 의원이 '앙천대소'라고 응수하며 이 대표와 친윤(친윤석열)그룹 간 갈등이 격화하는 데 대해선 "여당 입장에서 굉장히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갈등은 내부에서 충분히 얼굴을 맞대고 이야기해 해결할 수 있는 것”이라며 “온라인상으로 서로 포화를 주고받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 이건 정치가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도대체 어느 쪽이 양두구육인지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판단이 안 갈 정도"라며 "제가 만나는 분들은 '똑같은 놈들이다'라는 식의 과격한 표현도 쓰시는 분들이 있을 정도로 정치권에 대한 실망이 굉장히 크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징계 후 장외정치에 대해서는 "정치인이면 정치적인 계획들이 다 있다. 그것을 하라 마라 할 수는 없다"면서도 "제가 보기에는 지금은 자숙할 때인 것 같다"고 의견을 밝혔다.

 

또한 윤 대통령과 권 대행의 문자 메시지 중 등장하는 강기훈 행정관을 놓고 과거 극우 성향 이력이 논란이 된다는 질문이 나오자 안 의원은 "원칙적으로 말씀드리면 대통령실 인사 문제가 국민의 관심사가 되면 보안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임용 과정에 대해 투명한 설명을 꼭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게 다 국민 세금으로 고용한 것들 아니겠나.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 그런 것들을 국민들이 원해서 정권교체가 된 것"이라며 "그렇게 해야지만 전 정부의 내로남불과 대조가 돼 국민들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 의원은 이 대표 측이 성 상납 의혹 제기 직후 제보자 장모씨에게 써준 ‘7억원 투자 각서’가 윤석열-안철수 대선 후보 단일화 당시 지렛대 역할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그 현장에서 (각서를) 본 일도, 들은 일도 없다. 이 대표의 입장이 협상 테이블에서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치권만이 유일하게 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가 난다”고 했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권성동, “페미니즘, 세금 대신 자기 돈·시간 내면 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여성가족부 '성평등 문화 추진단'(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에 대해 "성평등과 페미니즘이 그렇게 중요하다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 내서 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SNS에서 "자신의 이념이 당당하다면 사상의 자유시장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으면 될 일이다. 왜 이념을 내세워 세금을 받아 가려 하느냐"며 해당 사업 계획 내용을 일일이 열거해 문제점을 지적한 뒤 이같이 밝혔다. 버터나이프크루는 청년이 주도해 성평등 관점의 미래 비전을 만드는 청년 성평등 문화의 장(플랫폼) 이다. 청년들이 스스로 만든 이름으로 청년 스스로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고민하고 제안하는 활동 모둠을 의미한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문제에 대한 접근방식 자체가 틀렸다"며 "오히려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에 혈세가 3년 동안 들어갔다는 게 개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또한 "어떤 사업은 한국 영화에 성평등 지수를 매겼다. 여성 감독, 여성작가, 여성 캐릭터가 많이 나오면 성평등 지수가 높다고 한다"며 "여성 비중이 높아야 성평등이라 주장하는 것도 우습지만 이런 사업을 왜 세금으로 지원하느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공유주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