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국군 창건일 축전…"전략 협동작전 긴밀히 해나갈 것"

- 리영길 국방상, 중국 국방부장에 보내…노동신문 "전투적 우의 두터워져"
- 북한 김정은, 북중 우의탑에 헌화…"북중친선 계승 발전될 것"

 

북한이 중국 인민해방군 창건 95주년인 1일 양국 친선관계 강화를 위한 군의 역할을 강조했다.

북한 국방상인 리영길은 인민해방군 창건 95주년에 맞춰 중국의 웨이펑허(魏鳳和)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리영길은 축전에서 "중국 인민해방군이 지난 95년간 혁명의 승리를 쟁취하고 국가의 주권과 영토완정을 수호했다"며 "시진핑(習近平)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의 영도 하에 현대화된 군대를 건설하기 위한 투쟁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데 대해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항일·항미대전의 불길 속에서 어깨를 나란히 하고 싸운 두 나라 군대는 사회주의 위업을 총대로 믿음직하게 담보하고 있다"며 "조선인민군은 조선반도(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공동으로 수호하기 위해 중국 인민해방군과의 전략·전술적 협동작전을 긴밀히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기사에서 양국 친선관계 발전 과정에서 양국 군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점을 부각했다.

신문은 "조중 친선을 수호하고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길에서 두 나라 군대는 자기의 숭고한 의무를 다하여 왔다"며 "오랜 역사적 뿌리를 가지고 있는 조·중 두 나라 군대의 전투적 우의는 오늘 더욱 두터워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조중 두 나라는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변함없이 사회주의의 공동 위업을 위한 한길에서 친선 관계를 계속 강화·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했다.

신문은 중국 인민해방군에 대해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건설에 이바지하고 강군 건설을 위한 투쟁에서 커다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추켜세우기도 했다.

김정은은 지난달 28일 이른바 '전승절'로 불리는 정전협정 체결 69주년을 맞아 북중 우의탑에 헌화하며 양국 친선관계를 강조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北, 북한인권재단 출범 움직임에 "무모한 대결 망동"
북한 선전매체는 11일 남측의 '북한인권재단' 출범 추진을 두고 '반북 모략 광기'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북인권재단 설치 놀음의 죄악은 반드시 계산될 것이다' 제하 논평에서 "최근 윤석열 역적패당이 지난 5년간 괴뢰 외교부에 공석으로 남아있던 '북 인권국제협력대사' 임명을 강행하고 그 무슨 '북 인권재단'이라는 것을 설치하려고 하는 등 반공화국인권모략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있지도 않는 '인권 문제'를 걸고 드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날로 더욱 노골화되는 반공화국 모략광기의 집중적 발로이자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을 엄중히 침해하는 무모한 대결망동"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논평은 "더욱이 윤석열 역적패당이 북인권재단을 설치하여 인권단체의 탈을 쓰고 반공화국 삐라 살포 놀음에 미쳐 돌아치는 인간쓰레기들과 해외에서 우리 주민들에 대한 강제 유인 납치 행위를 감행하고 있는 어중이떠중이들에게 막대한 자금까지 지불하려는 것은 우리에 대한 용납 못 할 도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괴뢰패당이 재단 따위 잡다한 것을 설치할 돈이 있으면 파국에 처한 경제를 살려야 할 것"이라며 "제 집안 꼴은 한사코 외면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