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尹대통령 'NLL사수' 발언에 "우리 자극하다간 큰코다쳐“

- 신형 정조대왕함의 탄도미사일 탐지·추적·요격 시스템에 위기감 느낀 듯

 

북한 선전매체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정조대왕함(8천200t급) 진수식 축사에서 '북방한계선(NLL) 사수'를 거론한 점을 문제 삼으며 "우리를 계속 자극하다가는 큰코다칠 수 있다"고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일 조국통일연구원 최준영 참사가 쓴 '약자의 허세'란 글을 통해 "윤석열 역도가 함선진수식 축사라는데서 전투력 강화니 해양안보 구축이니 하며 희떱게 놀아댔다"며 "이는 웬간한 희극배우도 울고 갈 광대극"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공화국에 비한 군사적 열세, 미국의 전쟁하수인, 총알받이로서의 실체를 조금이라도 가리워 보려는 속된 마음에서 나온 것 같다"며 "그런다고 건뎅이(곤쟁이)가 상어되겠는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가소롭기 그지없다", "대결병자의 히스테리적 광기", "궁색한 몰골" 등의 원색적인 표현으로 윤 대통령을 헐뜯었다. 매체는 윤 대통령을 향해 "이명박·박근혜 역도때에도 '대양해군 표방'·'서해충돌 대비'를 떠들었지만 현실은 그와 정반대의 결과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가 해군의 첫 8천200t급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정조대왕함 진수에 민감하게 반응한 것은 이 함정이 탄도미사일 탐지·추적·요격 시스템을 갖춰 자신들에게 상당한 위협이 될 것으로 우려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北, 북한인권재단 출범 움직임에 "무모한 대결 망동"
북한 선전매체는 11일 남측의 '북한인권재단' 출범 추진을 두고 '반북 모략 광기'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북인권재단 설치 놀음의 죄악은 반드시 계산될 것이다' 제하 논평에서 "최근 윤석열 역적패당이 지난 5년간 괴뢰 외교부에 공석으로 남아있던 '북 인권국제협력대사' 임명을 강행하고 그 무슨 '북 인권재단'이라는 것을 설치하려고 하는 등 반공화국인권모략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있지도 않는 '인권 문제'를 걸고 드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날로 더욱 노골화되는 반공화국 모략광기의 집중적 발로이자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을 엄중히 침해하는 무모한 대결망동"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논평은 "더욱이 윤석열 역적패당이 북인권재단을 설치하여 인권단체의 탈을 쓰고 반공화국 삐라 살포 놀음에 미쳐 돌아치는 인간쓰레기들과 해외에서 우리 주민들에 대한 강제 유인 납치 행위를 감행하고 있는 어중이떠중이들에게 막대한 자금까지 지불하려는 것은 우리에 대한 용납 못 할 도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괴뢰패당이 재단 따위 잡다한 것을 설치할 돈이 있으면 파국에 처한 경제를 살려야 할 것"이라며 "제 집안 꼴은 한사코 외면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