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행 촉각' 펠로시, 亞순방 첫 기착지 싱가포르 방문

- 1일 새벽 전용기 싱가포르 방문이어 대만 곧 도착"
- 4일 김진표 국회의장 면담 예정
- 日언론 "5일 도쿄서 중의원 의장 면담 조율중"

 

대만 방문 여부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1일(현지시간) 싱가포르를 방문했다고 환구시보 등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 인터넷판은 1일 항공기 경로 추적 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다24'를 근거로 펠로시 의장 일행이 탑승한 C-40C 전용기가 현지시간 1일 오전 4시20분(한국시간 오전 5시20분) 싱가포르의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전날 싱가포르의 중국어 매체 연합조보는 펠로시 의장이 1∼2일 싱가포르를 방문한다고 싱가포르 외교부를 인용해 보도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펠로시의 전용기는 7월 31일 오후 1시(이하 한국시간)에 하와이에서 이륙해 같은 날 오후 9시를 전후해 괌 기지에 도착한 뒤 현지에 잠시 체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밤 11시30분께 괌 기지를 이륙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싱가포르는 펠로시 의장의 동아시아 순방 첫 기착지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과 친구들에게 미국의 확고부동한 약속을 재확인하기 위해 오늘 의회 대표단을 이끌고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기 중간 급유를 위해 하와이를 들렀다면서 순방 대상국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한국, 일본 등 4개국 등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대만 방문 여부에 대해선 끝까지 함구했다.

펠로시 의장의 이번 아시아 순방 일정과 관련해선 펠로시 의장은 4일 오전 국회 접견실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을 만나 약 50분간 회담한 뒤 공동 언론발표를 한 다음 오찬을 할 계획이라고 김 의장 측이 밝혔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펠로시 의장이 5일 도쿄에서 호소다 히로유키 일본 중의원 의장과 회담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대만 연합보는 "해외 관측통들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한다면 단 몇시간만 바삐 머물다 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글로벌타임스는 "펠로시 의장이 기체 결함이나 급유 같은 비상 상황을 핑계로 대만 공항에 내리고자 하는 위험한 시도를 할 가능성이 여전히 있다"며 "이에 중국군은 향후 며칠간 높은 경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분석가들은 말한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매체가 펠로시 전용기의 이동 경로를 세세하게 보도한 데서 보듯 중국 측은 펠로시가 이번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할 때까지 일거수일투족을 주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권력 서열 3위인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할 경우 1997년 이후 대만을 찾는 가장 고위급 인사가 된다.

앞서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은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이던 1997년 대표단을 이끌고 대만을 방문한 바 있다.

이에 시진핑 국가주석은 지난달 2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대만 문제를 놓고 "불장난하면 불에 타 죽는다"는 표현을 사용했다.

중국 국방부 등 당국은 미국 대통령 유고시 승계 순위 2위인 펠로시가 대만 방문을 추진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오자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경한 경고 메시지를 내놨고, 중국 인민해방군은 연일 '전투 대비'라고 공개하며 반응했다. 인민해방군이 전투기를 동원해 펠로시 의장 항공기의 대만 착륙을 저지하거나 비행을 방해할 가능성도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권성동, “페미니즘, 세금 대신 자기 돈·시간 내면 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여성가족부 '성평등 문화 추진단'(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에 대해 "성평등과 페미니즘이 그렇게 중요하다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 내서 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SNS에서 "자신의 이념이 당당하다면 사상의 자유시장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으면 될 일이다. 왜 이념을 내세워 세금을 받아 가려 하느냐"며 해당 사업 계획 내용을 일일이 열거해 문제점을 지적한 뒤 이같이 밝혔다. 버터나이프크루는 청년이 주도해 성평등 관점의 미래 비전을 만드는 청년 성평등 문화의 장(플랫폼) 이다. 청년들이 스스로 만든 이름으로 청년 스스로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고민하고 제안하는 활동 모둠을 의미한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문제에 대한 접근방식 자체가 틀렸다"며 "오히려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에 혈세가 3년 동안 들어갔다는 게 개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또한 "어떤 사업은 한국 영화에 성평등 지수를 매겼다. 여성 감독, 여성작가, 여성 캐릭터가 많이 나오면 성평등 지수가 높다고 한다"며 "여성 비중이 높아야 성평등이라 주장하는 것도 우습지만 이런 사업을 왜 세금으로 지원하느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공유주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