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여당은 무엇을 배우고 있나.

- 여야 가릴 것 없이 엉망진창인 아수라판
- ‘여론조사’라는 요술방망이의 폐해(弊害)

 

정치판이 여전히 개판 오분전이다.

 

당대표가 파렴치한 사안으로 중징계를 받고도 권토중래(捲土重來)를

꿈꾸는 것 자체를 어찌 정상이라 하겠는가. 이전이면 상상도 못했을 일이다.

그 이유야 여럿 있겠지만, 일단 당대표라는 인물이 말로 표현하기 참 미묘한 세대의 대표라는게 대표적(?)인 이유겠다.

 

이것은 여야가 마찬가지인데, 더불당의 소위 ‘개딸들’을 보자.

천하의 파렴치범으로 곧 수인(囚人)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농후함에도 ‘닥치고 지지’를 보내는 그 세대를 보라. 집권여당 대표를 ‘묻지마 지지’하는 것과 너무나 흡사하지 않은가.

 

 

그래서 대한민국이 사실 걱정이다. 구닥다리 ‘라때’ 세대도 아닌 소위 신세대가 거의 ‘쉰세대’가 되어 정치의 주역입네 나서는 모습이어서 더욱 그렇다.

 

집권여당은 지금과 같은 아노미 상태에서 무슨 교훈을 얻고 있는가.

‘정당(政黨)’이란 이념과 가치로 뭉쳐진 집단이다. 그런 정당의 대표를 소위 ‘여론조사’를 가지고 뽑는다는 게 말이나 될 일인가. 역선택 우려 이전에 스스로 정당의 가치를 저버린 거다.

 

 

이념과 가치에 벗어난 지도자나 국민의 대표가 선출되면 ‘탈당’을 하든지 다른 정당을 ‘창당’하면 된다. 그리고 국민들에게 우리는 이런 정당이라고 호소하면 되는 거다.

 

국민은 그런 정당의 모습을 보고 특정정당을 선택했다가, 이게 아니다싶으면 다른 정당으로 옮겨가면 그걸로 끝이다. 무슨 일반 여론조사가 여기에 끼어야하나.

 

아직도 이런 초보적인 것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면, 그야말로 국민의 짐이다.

 

< S M >

핫 뉴스 & 이슈

북조선, 미국의 인권문제 지적에 "엄중한 도발행위" 반발
북조선이 자국 내 인권 문제를 지적한 미국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조선인권연구협회 리진 연구사는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된 글에서 "얼마 전 미국은 인권을 대조선외교정책의 중심에 두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역설했다"며 "이는 우리 국가의 자주권을 난폭하게 유린·침해하려는 엄중한 도발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권문제와 관련한 대조선적대시 책동을 보다 강도 높게, 보다 노골적으로 하겠다는 기도의 발로"라며 "인권옹호 타령으로 우리의 정당한 권리행사를 억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처럼 어리석은 망상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7월 28일 한국의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 임명을 환영하면서 "우리는 북조선의 인권상황을 여전히 우려하고 있으며, 미국은 인권을 외교정책의 중심에 두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 연구사는 미국의 해외 분쟁 개입 사례와 미국 내 인권실태를 언급하며 "미국은 그 누구의 인권에 대해 논할 자격도 체면도 없는 인권유린 왕조"라고 반박했다. 그는 미국을 가리켜 "240여 년 역사에 근 400차의 전쟁에 개입한 가장 호전적 국가"이자 "약 4천만 명이 항시적인 빈곤 속에 살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런 미국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