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휴가복귀 후 “국민 뜻 세심히 살피겠다”

- '국민관점' 강조, 강력한 인적 쇄신 피력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제가 국민들에게 해야 할 일은 국민 뜻을 세심하게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의 뜻을 잘 받드는 것이라는 그런 생각을 휴가 기간에 더욱 다지게 됐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첫 여름휴가 후 공식 복귀한 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휴가 복귀 소감을 묻는 질문에서 "저도 1년여전에 정치를 시작하고 처음으로 휴식의 시간을 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은 지난달 25일 ‘내부총질’ 문자 논란 이후 13일 만이었다.

 

이어 그는 "지난 선거 과정, 또 인수위, 취임 이후 과정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며 "돌이켜 보니까 부족한 저를 국민들께서 불러내서, 어떨 때는 호된 비판으로, 또 어떨 때는 따뜻한 응원과 격려로 이 자리까지 오게 해준 국민들게 감사하는 마음을 먼저 다시 한번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자진사퇴 이야기도 나오고, 여론조사 지지율은 하락세다. 인적쇄신과 관련해 어떠한 입장인가'라는 질문에 "모든 국정동력이라는 게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것 아니겠느냐. 국민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고 잘 살피겠다."고 말했다. '국민 관점'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만 5세 입학' 학제개편안 혼선으로 논란을 빚은 박 부총리의 거취 정리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도 해석된다.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부총리가 오늘 중 사퇴 의사를 밝힐 것으로 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조사한 결과도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27.5%였고, 부정평가는 취임 후 최고치인 70.1%로 집계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터져 나온 대통령실 참모진이나 장관에 대한 조기 인적 쇄신론에 대해 윤 대통령은 부정적 인식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와 관련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휴가는 끝났지만 국민의 염려와 걱정은 끝나지 않는다"면서 "양파 껍질 까듯 계속되는 논란에 국민은 분노를 넘어 지쳐가는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사적 채용과 인사 문란에 대해 내부 진상조사와 문책을 여러 차례 요구해왔다"면서 "윤 대통령은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동맹인 ‘칩4’(한국‧미국‧일본‧대만) 예비회의 참석과 관련해서는 “철저히 우리 국익 관점에서 세심하게 살피고 있다”며 “관련 부처와 잘 살펴보고 논의해서 국익을 잘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北 정권수립일 맞아 기념행사… ‘핵무력 법령’ 공개
북조선의 정권수립일(9·9절) 74주년인 9일 전국 각지에서 기념공연 등 다양한 경축 행사가 열렸다. 10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4돌에 즈음해 9일 평양에서 경축연회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 및 정권 수립일'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경축연회가 목란관과 인민문화궁전, 옥류관, 청류관, 평양대동강수산물식당 등에서 열렸다. 정권 수립 74주년을 경축하는 청년학생들의 야회와 축포발사도 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됐다. '빛나는 조국'의 노래선율이 울려퍼지자 청년학생들이 집단원무을 선보였다. 평양뿐만 아니라 평안북도, 황해북도, 자강도, 함경북도, 함경남도 등 북한 전국 각지에서 무도회, 체육대회 등 다양한 9·9절 기념 행사가 열렸다. 전국 각지에 있는 열사들의 동상과 능, 인민군열사추모탑, 열사묘들에도 꽃다발이 놓이기도 했다. 앞서 김정은 총비서는 9·9절 하루 전인 8일 경축 행사에 부인 리설주와 참석해 공연을 관람했고, 9·9절 당일에는 방역 부문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 비서에게 양국의 친선과 협력을 강조한 축전을 보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