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안전은 국가의 무한 책임” 공직자에게 당부

- 폭우 2차 피해 방지와 취약계층 지원 강조
-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집중호우의 피해 상황을 점검하며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 국가는 무한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이어 “모든 공직자께서 꼭 알고 계셔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당초 해당 회의는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릴 예정이었지만, 중부지방에 집중된 폭우로 인명·재산 피해가 연일 발생한 데다 집중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윤 대통령이 회의를 주재하는 것으로 일정을 조정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폭우 예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막아야 된다는 것"이라며 "내각은 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해서 복구 상황을 실시간 확인하고,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예산과 인력을 신속하게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취약 계층에 대한 최대한의 지원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생활이 어려운 분들, 몸이 불편한 분들이 자연재해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이들이 안전해야 대한민국이 안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서 이번 폭우에 피해를 입고도 손을 쓰지 못하고 있는 취약계층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이분들이 일상에 신속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잘 살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한 그는 "이번 폭우가 기상 관측 이래 115년 만의 최대 폭우지만 (기상이변은) 언제든지 최대,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다"며 "예상보다 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한다"는 것을 재차 강조했다.

 

뒤이어 그는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열고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서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기상청 자료를 긴밀히 공유해 집중호우 예상 지역을 타깃팅하고 미리미리 준비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고 말하며 "중앙정부, 지자체, 군 등 모두 힘을 합쳐 국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전날 밤 10시 30분쯤까지 대통령실에서 집중호우 상황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