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코로나 유입 근거없는 주장·위협발언 강한 유감"

- '김정은 코로나 감염 가능성'에 "공식적으로 확인할 내용 없어"

 

통일부는 11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원인을 남측 책임으로 돌리고 보복 대응을 위협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이 전국비상방역총화 회의에서 북한의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경로와 관련하여 근거 없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우리 측에 대해 무례하고 위협적인 발언을 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은 전날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 토론 연설을 통해 코로나19 발병 원인을 남측에 전가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위협했다.

 

그는 "우리가 이번에 겪은 국난은 명백히 세계적인 보건 위기를 기화로 우리 국가를 압살하려는 적들의 반(反)공화국 대결광증이 초래한 것"이라며 대북 전단과 물품을 지목했다.

 

그는 "이미 여러 가지 대응안들이 검토되고 있지만 대응도 아주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 부부장의 보복성 대응 언급에 대해 "북한의 향후 동향에 대해서는 예단하지 않고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가능성에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방역대전의 승리를 선언하고 방역 등급을 낮춘 데 대해서는 "그동안의 방역 성과에 대해 높은 수준으로 자평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김여정의 연설 중 김정은이 고열을 앓았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김정은이 코로나19에 감염됐던 것 아니냐는 추정이 제기됐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대통령실, 비속어 논란에 “본질은 동맹 폄훼”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본질은 비속어 논란이 아닌 동맹국 폄훼”라고 강조했다. 오늘(27일) 오전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순방외교의 현장에서 윤 대통령이 우리의 최우방 동맹국(미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기정사실화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서 여러 전문가에게 자문했다"며 "음성분석 전문가도 특정할 수 없는 단어를 일부 언론에서 특정하고, 누가 보더라도 동맹 관계를 훼손하고 동맹을 마치 조롱하는 듯한 그런 뉘앙스의 문장을 만들어내고, 그것이 외신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 발언에서 나온 표현을 "최종적으로 100% 확정할 수 없다"면서도 "바이든은 아닌 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미국을 상대로 '국회'라는 표현을 쓸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표현을 쓸 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표현의 사실 여부를 묻는 진행자 질문에는 "(윤 대통령 발언이) 어떤 의도나 어떤 맥락에서 이루어졌는지 먼저 확인하고 국민이 그 과정을 이해한 다음에, 다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