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한인권재단 출범 움직임에 "무모한 대결 망동"

- "반북 모략 광기, 그 돈으로 남쪽경제나 살려라"
- "삐라 살포와 북 주민 납치자들에 막대한 자금 지급"
- 통일부, 북한인권법 충실한 이행 거듭 약속

 

북한 선전매체는 11일 남측의 '북한인권재단' 출범 추진을 두고 '반북 모략 광기'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북인권재단 설치 놀음의 죄악은 반드시 계산될 것이다' 제하 논평에서 "최근 윤석열 역적패당이 지난 5년간 괴뢰 외교부에 공석으로 남아있던 '북 인권국제협력대사' 임명을 강행하고 그 무슨 '북 인권재단'이라는 것을 설치하려고 하는 등 반공화국인권모략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있지도 않는 '인권 문제'를 걸고 드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날로 더욱 노골화되는 반공화국 모략광기의 집중적 발로이자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을 엄중히 침해하는 무모한 대결망동"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논평은 "더욱이 윤석열 역적패당이 북인권재단을 설치하여 인권단체의 탈을 쓰고 반공화국 삐라 살포 놀음에 미쳐 돌아치는 인간쓰레기들과 해외에서 우리 주민들에 대한 강제 유인 납치 행위를 감행하고 있는 어중이떠중이들에게 막대한 자금까지 지불하려는 것은 우리에 대한 용납 못 할 도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괴뢰패당이 재단 따위 잡다한 것을 설치할 돈이 있으면 파국에 처한 경제를 살려야 할 것"이라며 "제 집안 꼴은 한사코 외면하면서 동족에 대한 불신과 대결을 야기시키는 비열한 모략 날조에 막대한 혈세를 퍼부으려 하고 있으니 이런 쓸개 빠진 망동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하고 비아냥댔다.

 

북한인권재단은 북한 인권 증진과 관련한 실태조사와 연구, 정책개발 수행 등을 담당하는 조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시행된 북한인권법 이행의 핵심 기구다.

 

인권 문제는 북한이 극도로 민감해하는 주제여서 그동안 출범이 미뤄져 왔는데, 지난 5월 출범한 윤석열 정부는 북한인권법의 충실한 이행을 거듭 약속하며 최근 이신화 북한인권대사를 임명한데 이어 재단도 연내 출범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최근 통일부는 탈북민 커뮤니티와 시민사회단체·학계의 인사 등을 중심으로 북한인권재단의 정부 추천 몫 이사들 인선 작업에 본격 돌입해 후보 명단 작성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쌍방울 뇌물 수수’ 혐의 이화영 구속… 수사 속도전
쌍방울그룹으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뒤 대북관련 업무 편의를 봐 준 혐의를 받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구속됐다. 오늘(28일) 새벽 김영록 수원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의 뇌물 혐의를 받은 이 전 평화부지사(현 킨텍스 대표이사)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쌍방울 그룹 부회장 A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받아들였다. 검찰은 지난 27일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이 전 부지사가 A씨와 모의해 이번 사건 증거를 조직적으로 인멸한 정황이 확인된다며 영장 발부 필요성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이 전 부지사가 2019년 5월 중순쯤 쌍방울그룹 B 전 회장과 함께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이하 민경련) 관계자들을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민경련은 북한의 대남 민간부문 경제협력을 전담하고 있는 단체로, 당시 쌍방울 그룹과 민경련은 지하자원·관광지 개발 사업, 유통, 철도사업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약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 계약에는 당시 쌍방울 주요 계열사인 ‘나노스’가 참여했으며, 나노스는 희토류 등 광물에 대한 사업권도 약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내용의 합의가 이뤄진 뒤인 2019년 5월20일 쌍방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