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페미니즘, 세금 대신 자기 돈·시간 내면 돼”

 - '성평등 문화 추진단'(버터나이프 크루) 사업 비난
 - "여가부 각종 지원사업 꼼꼼히 따져보겠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여성가족부 '성평등 문화 추진단'(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에 대해 "성평등과 페미니즘이 그렇게 중요하다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 내서 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SNS에서 "자신의 이념이 당당하다면 사상의 자유시장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으면 될 일이다. 왜 이념을 내세워 세금을 받아 가려 하느냐"며 해당 사업 계획 내용을 일일이 열거해 문제점을 지적한 뒤 이같이 밝혔다. 

 

버터나이프크루는 청년이 주도해 성평등 관점의 미래 비전을 만드는 청년 성평등 문화의 장(플랫폼) 이다. 청년들이 스스로 만든 이름으로 청년 스스로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고민하고 제안하는 활동 모둠을 의미한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문제에 대한 접근방식 자체가 틀렸다"며 "오히려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에 혈세가 3년 동안 들어갔다는 게 개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또한 "어떤 사업은 한국 영화에 성평등 지수를 매겼다. 여성 감독, 여성작가, 여성 캐릭터가 많이 나오면 성평등 지수가 높다고 한다"며 "여성 비중이 높아야 성평등이라 주장하는 것도 우습지만 이런 사업을 왜 세금으로 지원하느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공유주방에서 밥 먹고 성평등 대화하기', '모여서 파티하고 벽화 그리기' 등 일부 사업을 언급하며 "밥 먹고 토론하고 노는 건 자기 돈으로 하면 된다"고 강조하며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은 공공성도 생산성도 없다. 사업 중단을 넘어 사업 전체가 감사를 받아야 한다"며 "앞으로 여가부의 각종 지원사업을 꼼꼼히 따져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지난달 여가부가 버터나이프크루 4기를 출범한 것과 관련해 "여가부 장관과 통화해 해당 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에도 남녀갈등 개선이란 사업 효과 미비, 지원 대상의 페미니즘 경도, 관제 이데올로기 우려, 여가부의 관성 등을 문제점으로 거론했다. 아울러 자신이 발의한 여가부 폐지 법안을 그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여가부는 "사업의 젠더 갈등 해소 효과성과 성별 불균형의 문제가 제기돼 사업 추진에 대해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발표했고, 지난달 말 사업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김성한 US칼럼] 북한, '제2의 고난의 행군' 오고 있다
이곳 미국 중서부의 나무와 풀 사이를 가르며 부는 쌀쌀한 바람은 이미 가을의 문턱에 들어섰음을 알린다. 창밖으로 들리는 풀벌레와 귀뚜라미 소리 또한 깊은 가을밤의 정취를 느끼게 한다. 추석이 있는 풍성한 수확의 계절인 가을에 접어들었지만, 최근 북한의 식량난이 어느때보다 심각하다는 소식이 전해온다. 북한이 최근 식량 부족량을 추산한 결과, 1년치 식량 필요분 중 5개월치가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보다 심각한 식량 상황에 북한은 해외에 파견된 주재원들에게 곡물 조달 명령을 내렸다는 전언이다. 그래서 이 이야기는 북한에서 김매기철, 모내기철 등에 농촌 이곳 저곳을 다니면서 선전대원을 하여 북한의 농촌과 식량 사정을 잘아는 미국 중서부 거주 탈북민 김옥향씨의 말을 중심으로 북한의 식량 문제에 관해 설명을 해보고자 한다. 김옥향씨는 북한 김정은 정권이 지난친 군사 지출비로 인해서 식량부족 현상이 오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핵미사일 등 군사 무기에 돈이 많이 지출되기 때문에 식량 구입비가 부족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북한군에는 우선적으로 식량공급을 해주었는데, 현재는 특수부대 등에 복무하는 군인들과 김정은의 호위총국 그리고 평양 엘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