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9·9절 대규모 행사 준비 정황…김정은 참석 가능성도

- 경축행사 참가자 평양 집결…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다수 참석할 듯
- 정주년 아니지만…코로나19·자연재해로 어수선한 내부결속 목적
- ‘김씨 부자’ 동상에 헌화하는 주민들 보여

 

북조선이 올해 잇단 자연재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정권 수립 74주년(9·9절) 행사를 대규모로 개최해 내부 결속을 다질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4돌 경축행사 참가자들이 평양에 도착했다"면서 "경축행사 참가자들을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이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각 분야의 노력혁신자와 공로자들이 이번 경축행사에 초대됐다"고 소개했다.

 

간부들뿐 아니라 공로를 인정받은 주민들까지 전국에서 버스와 열차를 타고 평양에 집결한 것이어서 기념행사가 대규모로 열릴 가능성이 점쳐진다.

 

특히 한국의 정기국회에 해당하는 최고인민회의가 9·9절 이틀 전인 7일에 열리면서 회의 참석자들이 9·9절 행사에도 자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687명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한국 국회의원 해당) 중에는 고위 간부도 있지만, 농민·노동자 출신도 꽤 있다.

 

통상 9·9절에는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와 중앙보고대회, 열병식, 군중시위, 집단체조·주요단체 공연·체육경기 등 각종 문화체육행사 등이 다채롭게 열린다.

 

김정은은 집권 이후 정권 수립 정주년이었던 2013년(65주년) 열병식에, 2018년(70주년)엔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및 중앙보고대회·열병식·집단체조에 참석했다.

 

열병식에 참석했던 지난해(73주년)를 비롯해 2012년(64주년)이나 2015년(67주년) 등 정주년이 아닌 때에도 일부 행사에 참석한 전례가 있지만 기본적으로 비정주년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은 적이 더 많았다.

 

다만 열병식이 열릴 가능성은 올해는 크지 않다. 김정은 집권 이후 북조선이 정권 수립일에 열병식을 개최한 건 2013년, 2018년, 2021년으로 지난해를 제외하고는 모두 정주년이었다. 군과 정보 당국도 북조선이 올해는 군사적 움직임보다 군중대회나 축하 공연 등 군중 동원 행사를 준비 중인 걸로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북, 최선희 “군사대응 더 맹렬해질 것”.. 군사적 대응 시사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17일 한미일 정상이 대북 확장억제를 강화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군사적 대응 가능성을 시사했다. 최 외무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실명 담화에서 “미국과 일본, 남조선이 3자 수뇌(정상) 회담에서 우리의 군사적 대응조치를 ‘도발’로 단정하며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와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대해 횡설수설한 데 대해 엄중한 경고 입장을 밝힌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3자 회담 결과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당시 3국은 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을 통해 "대북 확장억제 강화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며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최 외무상은 "필경 이번 3자 모의판(한미일 3국 정상회의)은 조선반도 정세를 더욱 예측불가능한 국면에로 몰아넣는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며 "최근 미국과 추종 세력들이 대규모적인 침략전쟁 연습들을 연이어 벌려놓았지만 우리의 압도적 대응을 견제하지 못하였을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