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대북 지원물자 반출 승인…영양물자

- 민간단체 신청에 8월 승인…"정치·군사적 고려없이 인도지원 기조 반영“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국내 민간단체가 신청한 대북 지원물자 반출이 처음 승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민간단체가 신청한 영양물자와 관련된 반출 신청 1건을 지난달 승인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지난 5월 이전까지 통일부가 승인한 대북 지원물자 반출은 7건이다. 이번 1건은 새 정부 출범 이후 이뤄진 것이다.

 

정부는 이번 1건의 구체적인 품목과 신청 단체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통일부는 단체 측 요구와 사업 성사에 미칠 영향 등을 고려해 비공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해당 물자들이 실제 북조선으로 반입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지원물자 반출 승인이 최근에 이뤄진 데다 북조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 봉쇄를 지속하고 있어 아직 전달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이번에 반출 승인이 이뤄진 것은 대북 인도적 지원은 남북 관계의 정치·군사적 고려 없이 추진하겠다는 정부의 기조가 반영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5월 국회 시정연설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의 정치 군사적 고려 없이 언제든 열어놓겠다는 뜻을 누차 밝혀왔다"고 언급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도 "인도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계없이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정부의 대북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에도 초기 협상 과정에서부터 경제지원 조치를 적극 강구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정부의 이런 기조를 고려하면 앞으로 대북 지원단체들의 반출 신청과 정부 승인이 추가로 이뤄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청이 들어오면 사안별로 개별적으로 검토해 승인 절차를 밟아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