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10월11일 새 헤드셋 내놓나…메타 커넥트 개최

- 저커버그, 헤드셋 쓴 모습 찍은 사진 올려
- 미 매체 “새 헤드셋은 VR과 증강현실(AR)을 혼합한 듯”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플랫폼(이하 메타)가 내달 가상현실(VR)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혀 새로운 VR 헤드셋이 나올지에 관심이 쏠린다.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SNS를 통해 10월 11일 '메타 커넥트'(Meta Connect)가 열린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열린 메타 커넥트는 메타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관련 전략을 논의하는 연례 콘퍼런스로, 메타의 가장 큰 행사다.

 

저커버그는 이 글과 함께 새로운 헤드셋을 쓴 자신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려 신제품 출시를 예고했다. 미 경제매체 CNBC는 이 헤드셋이 VR과 증강현실(AR)을 혼합한 '프로젝트 캄브리아'(Project Cambria)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 헤드셋은 외부 카메라로 현실 세계를 포착한 장면을 동시에 헤드셋 내부에 표시하는 컴퓨팅 성능을 갖춘 기기다.

 

저커버그는 지난달 코미디언 출신 조 로건의 팟캐스터에 출연해 "가을에 프로젝트 캄브리아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헤드셋은 가상현실, 증강현실 하드웨어를 제작하려는 저커버그 노력의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CNBC는 내다봤다.

 

또 프로젝트 캄브리아가 이르면 내년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애플의 혼합현실(MR) 헤드셋 출시 전에 시장에서 자리를 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헤드셋의 가격은 800달러(110만원) 이상으로, 현재 팔리는 메타 퀘스트2보다 더 비쌀 것으로 이 매체는 전망했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우크라 젤렌스키 대통령, "러, 동부서 대패.. 대규모 반격 준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격전지인 도네츠크주 전선에서 대패했다고 6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도네츠크주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격전지로 꼽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화상 연설을 통해 "도네츠크 지역에서 러시아군의 격렬한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며 "적은 그곳에서의 심각한 패배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기반시설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반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며 "우리의 기반시설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반복해야 할 가능성에 대비해 병력과 수단을 집중하고 있다"며 "첫 번째 목표물은 에너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우크라이나 참모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에서 드니프로강에 정박한 민간 선박들에 대규모 공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의 공격에 훼손된 선박에서 흘러나온 연료가 드니프로강 삼각주로 흘러갔으며, 러시아군이 선박 엔진과 장비를 빼앗아갔다고 주장했다. 참모부는 러시아군이 선박 엔진과 장비를 가져갔다고도 했다. 다만 우크라이나는 이번 공격에 대해 별도로 설명을 더하지는 않았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측 헤르손 점령 당국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