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프랑스 의원단, 대만 방문"…中 반발

- 英·加 의원들도 방문 추진…펠로시 이후 서방 의원 방문 잇따라

 

미국과 프랑스 의원단이 각각 대만을 방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스테파니 머피 의원(민주)이 이끄는 미국 하원의원단이 10일까지 사흘 체류 일정으로 대만을 방문했다. 대만을 찾은 의원단에는 카이알리 카헬레(민주), 스캇 프랭클린(이하 공화), 조 윌슨, 앤디 바, 대럴 아이사, 클라우디아 테니, 카트 캐먹 의원 등 미 연방 하원 군사위 및 외교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포함됐다.

 

이들 의원들은 대만 방문에 앞서 한국을 찾아 지난 5일 김진표 국회의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등과 면담했다. 이와 별개로 5명의 의원으로 구성된 프랑스 의회 대표단이 9일부터 12일까지 체류하는 일정으로 대만을 방문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대만 외교부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달 2∼3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한 이후 유럽 국가 의회 관계자들의 첫 대만 방문이다. 8월 이후 펠로시 의장에 이어 에드 마키 상원의원 등 상·하원 의원 5명, 에릭 홀콤 인디애나주 주지사, 마샤 블랙번 상원의원, 더그 듀시 애리조나 주지사 등 미국 정치인들이 잇달아 대만을 방문했다.

 

또 후루야 게이지 일본 중의원 의원도 지난달 대만을 찾았다. 영국과 캐나다 의원들도 대만 방문을 추진중인 것으로 전해지는 등 외국 의회 관계자들의 대만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로 군용기를 상시적으로 투입하며 무력 시위의 강도를 높였다. 6일에도 중국 군용기 3대가 해협 중간선을 넘어 들어왔다고 대만 국방부가 밝혔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한·미·일 정상회담 “인·태 평화는 北비핵화가 전제”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평화로운 인도・태평양을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반드시 전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동남아를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17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재차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대통령실이 보도자료에서 전했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늘 열려 있다"며 새 정부의 북한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에 따라 북한이 비핵화에 나선다면 전폭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앞서 윤석열 정부는 대북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을 발표하고 북한에 대화 재개와 비핵화를 촉구한 바 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미얀마 사태, 남중국해 분쟁 등을 언급해 주목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1일 프놈펜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발표한 ‘한국판 인태 전략’을 설명하며 “보편적 가치를 수호하는 자유로운 인도·태평양을 지향한다. 역내 자유, 인권, 법치와 같은 핵심 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