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권수립일 맞아 기념행사… ‘핵무력 법령’ 공개

- 핵무기 사용 명령 권한 김정은으로 일원화

 

북조선의 정권수립일(9·9절) 74주년인 9일 전국 각지에서 기념공연 등 다양한 경축 행사가 열렸다.

 

10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4돌에 즈음해 9일 평양에서 경축연회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 및 정권 수립일'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경축연회가 목란관과 인민문화궁전, 옥류관, 청류관, 평양대동강수산물식당 등에서 열렸다.

 

정권 수립 74주년을 경축하는 청년학생들의 야회와 축포발사도 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됐다. '빛나는 조국'의 노래선율이 울려퍼지자 청년학생들이 집단원무을 선보였다.

 

평양뿐만 아니라 평안북도, 황해북도, 자강도, 함경북도, 함경남도 등 북한 전국 각지에서 무도회, 체육대회 등 다양한 9·9절 기념 행사가 열렸다. 전국 각지에 있는 열사들의 동상과 능, 인민군열사추모탑, 열사묘들에도 꽃다발이 놓이기도 했다.

 

앞서 김정은 총비서는 9·9절 하루 전인 8일 경축 행사에 부인 리설주와 참석해 공연을 관람했고, 9·9절 당일에는 방역 부문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 비서에게 양국의 친선과 협력을 강조한 축전을 보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74년간 조선 인민은 조선노동당과 함께 사회주의 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중요한 성과를 거뒀다"며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 분야에서 끊임없이 새로운 성과를 거두었고, 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저항한 것에 대해 우리는 좋은 동지이자 좋은 친구, 좋은 이웃으로서 진심으로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9일 공개된 ‘조선 핵무력 정책 및 법령’에 따르면 북조선은 지도부가 공격받을 경우 핵 타격을 가한다는 조항을 넣었고, 핵무기 사용 명령 권한을 김정은 비서만 갖도록 지휘·통제 권한을 일원화했다. 이 같은 내용은 8일 폐막한 최고인민회의에서 채택됐다.

 

김 비서는 "전술핵 운용 공간을 부단히 확장하고 적용 수단의 다양화를 더 높은 단계에서 실현하여 핵 전투태세를 백방으로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북조선은 핵 사용에 대한 김정은의 절대적 권한과 공격당할 경우 핵으로 자동 반격하겠다는 교리,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 등을 정권 수립 기념일을 앞두고 재확인한 만큼 이런 분위기를 다양한 기념행사를 통해 고조시킴으로써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때 핵실험이 임박한 것처럼 분위기를 띄웠던 한미 당국의 전망과 달리 9월에 들어서도 북조선의 7차 핵실험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尹대통령, 도어스테핑 중단… 194일만 처음
윤석열 대통령이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을 21일 잠정 중단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이나 이태원 압사 참사 등 외부 요인이 아닌, 내부 판단으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한 것은 처음으로 5월 11일 첫 도어스테핑 이후 194일만이다. 지난 18일 출근길에 MBC 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이 고성으로 언쟁을 벌이며 소동을 빚은 사건이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1분께 용산 대통령실 1층에 도착한 뒤 곧장 집무실로 올라갔다. 대통령실이 전날 청사 1층 로비에 나무 합판으로 만든 가벽으로 인해 윤 대통령의 출근 모습은 공개되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출근 직전 대변인실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한 “고성이 오가고 난동에 가까운 행위가 벌어졌고 재발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도어스테핑을 유지하는 건 국민과 진솔하게 소통하려는 본래 취지를 오히려 위협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어스테핑은 국민과의 열린 소통을 위해 마련됐다”며 “그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면 재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