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19일 엘리자베스 여왕 국장 참석

 

윤석열 대통령이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11일 김은혜 홍보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9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치러질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국장에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이달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할 예정인데 이에 앞서 영국을 방문한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여왕 서거 당일 추모 메시지를 낸 후 곧바로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 관저에 마련된 임시 분향소를 방문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조문하기도 했다.

 

그는 조문하면서 ‘자유와 평화의 수호자였던 여왕과 동시대의 시간을 공유한 것이 큰 영광이었습니다.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명복을 빌며 영국 국민과 왕실에게 깊은 위로를 표합니다'라는 글귀의 조문록을 남겼다.

 

한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지난 8일 서거했으며, 10일간 애도 기간을 거친 뒤 19일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장례식이 엄수될 예정이다. 외신들에 따르면 현재 스코틀랜드 북동부 밸모럴성에 인치돼 있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시신은 11일(현지시간) 영국 에든버러 홀리루드 궁전으로 옮겨질 예정이며, 12일 성 자일스 대성당에서 왕실 일가가 참석한 가운데 장례예배가 거행된다. 장례식이 열리는 19일은 공휴일로 지정됐다.

 

찰스 3세 영국 국왕은 오는 16 ~ 18일 장례식 참석을 위해 방문한 전세계 주요 인사 및 외국 왕가 인사를 맞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역시 지난 9일(현지시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따라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1차로 영국에서 조우하고 이후 뉴욕 유엔총회에서 다시 만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나루히토 일왕 역시 여왕의 장례식 참석을 검토하고 있는만큼, 여왕의 장례식장에 전세계 각국 정상들이 대거 모이게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런던의 장례식 일정에서 자연스럽게 한일, 한미간의 만남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외신, 북한의 이틀째 미사일 도발의 노림수 주목
북한이 연일 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를 벌이는 데 대해 외신은 “전형적인 미국 관심끌기용”이라고 연합뉴스가 외신을 인용하여 평가했다. 북한이 이틀 연속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에 대해 외신은 “북한의 군사도발은 결국 미국을 협상장에 앉히려는 목적이 깔려있다”며 “응답을 받을 때까지 과감한 도발을 할 것”이라는 반응이다. 영국 방송 BBC는 3일 "북한은 일부러 주변국과의 긴장을 고조시킨다"라며 "이런 도발에는 정치적인 목적이 깔려 있는데, 북한은 앞서 2010년과 2017년에도 그렇게 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AP통신도 "북한의 매뉴얼은 전통적으로 미국이 관심을 보일 때까지 도발 수위를 끌어올리고 협상 테이블에 나오게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들은 북한이 갈등을 위험한 수준까지 고조시켜 한국과 일본, 미국 등의 관심을 끌고는 협상에 나서 제재 완화 등 양보를 끌어내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또한 최근 미국이 선거철인데다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미국과 다른 서방 국가들에 신경을 써야 하는 상황이어서 도발 수위는 예전보다 더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BBC도 북한이 핵실험이나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태평양으로 발사하는 수준까지 도발 수위를 높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