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해력(文解力)과 수해력(數解力)의 시대정신

- 인공지능과 빅 데이터 시대에 걸 맞는 능력
- 해괴한 화술(話術)만의 요술방망이는 사라져야

 

어느 나라나 국민들에게 글을 읽고 이해할 수 있게 하는 문해력(文解力) 교육을 모두 열심히 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여타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문해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교육은 하고 있다. 또한 문해력 함양의 교육 방법으로 피학습자의 수준과는 상관없이 평등성(平等性) 교육을 채택하고 있다.

 

하지만 현실의 인공지능과 빅 데이터 시대에는 문해력보다 논리력·분석력의 수학적 사고에 기초한 수해력(數解力) 향상이 필요하고, 능력에 따라 자기 개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수월성(秀越性) 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문해력보다 수해력을 가진 정치인들과 관료들을 진출시켜서 인공지능 및 빅 데이터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정치인들과 관료들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탁월한 신계(神界)의 문해력을 가지고 있는 듯하다. 그래서인지 매일같이 뉴스 등을 통해 접하는 정치인들과 관료들의 말과 글의 의미를 이해하는 데는 행간에 숨은 뜻을 파악해서 이해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하지만 이들이 신계의 문해력을 가지고 있을지 몰라도 수해력은 너무나 뒤떨어져 보인다.

 

예를 들면, 전체의 크기에 비해 목표의 크기를 지나치게 부풀려 잡다보니 간혹 발표한 정책이 배보다 배꼽이 크게 그려진 것과 같이 해괴망측(駭怪罔測)의 몰골을 하고 있다. 모두가 수해력의 부족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러다 보니 다른 선진국과 달리 우리나라 국민들은 정치인들과 관료들의 정책을 거의 신뢰하지 않았고 현재도 거의 마찬가지다. 특히 제시된 정책의 수치에 대해서는 더욱 신뢰를 하지 않는다.

 

 

우리나라의 국민들도 바야흐로 인공지능, 빅 데이터 시대에 살아가야 하는 운명을 맞이하고 있다. 이 시대에는 문해력보다 수해력을 갖춘 인재가 더 필요할 것이다. 신(神)의 판단인 것처럼 여겨져 왔던 재판에서의 판결문과 관련하여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한 인공지능의 도움을 통해 살펴본다면, 법과 양심에 따른 판결과는 사뭇 다른 점을 헬 수 없이 많이 접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재판도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아야 할 시대가 된 것이다.

 

물론, 인공지능과 빅 데이터 시대에 있어서의 정책의 결정은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한 인공지능의 도움을 얻은 것과 비교를 할 수 있어서, 어떠한 사적인 감정과 이익도 관여할 수 없게 될 것이다. 즉, 정책의 결정은 최대의 다수에게 최대의 이익을 가져다주는 공익만이 고려되어 이루어진다. 이와 같이 정책의 결정은 오직 수치 데이터의 가공과 분석의 수해력에 기초하여 형성되어지는 것이다.

 

인공지능과 빅 데이터 시대에는 우리들에게 행간에 숨은 뜻까지 파악해서 이해해야 하는 신계의 문해력을 가진 정치인들과 관료들을 필요로 하지 않을 것이다. 오직 논리력·분석력의 수학적 사고에 기초한 수해력의 정치인들과 관료들만을 원할 것이다. 우수한 수해력의 정치인들과 관료들이 결정한 국정 및 정책은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한 인공지능이 결정한 국정 및 정책과 한 치의 어긋남도 없을 것이다. 이는 국정 및 정책에 사적인 감정과 이익이 관여될 수 없고 공익만 고려되어 시비(是非)에 한 치의 어긋남도 없는 판단이 내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 우리나라의 정치인들과 관료들도 자신의 말과 글을 문해력이 아닌 수해력에 의해 이해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사변적 문언이 아닌 실천적 수치를 제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지난 정권들에 흔히 있었던 사실에 바탕을 두지 않았던 허황된 문언과 같이 국민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사변적 문언의 요술방망이는 더 이상 휘두르지 말아야 한다.

 

 

인공지능과 빅 데이터 시대에 요술방망이는 더 이상 통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논리력·분석력에 기초한 실천적 수치만이 통할 수 있다. 그러므로 인공지능과 빅 데이터 시대를 맞이하고 살아가야 하는 운명의 우리나라는 수해력를 향상시킬 수 있는 수월성 교육과 함께 수해력을 겸비한 전문가들이 정치인과 관료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을 조속히 닦아야 할 것이다.

 

채 · 시 · 형 (蔡時衡)  <자유기고자>  

 

        ※ 초청시론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편집실

 

핫 뉴스 & 이슈

北 외무상, 유엔총장에 “한심한 태도…강한 유감”
북한 최선희 외무상이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지난 18일 성명을 통해 북한의 ICBM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에 즉각 추가 도발 행위를 그만둘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힌 것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21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외무상은 담화에서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헌장의 목적과 원칙 그리고 모든 문제에서 공정성과 객관성, 형평성을 견지해야 하는 본연의 사명을 망각하고 형편없는 한심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데 대하여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미국의 엄중한 군사적 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합법적이고 정당한 자위권행사를 또다시 ‘도발’이라고 걸고 들었다”면서 “최근에 나는 유엔 사무총장이 미 백악관이나 국무성의 일원이 아닌가 착각할 때가 많다”고 주장했다. 최 외무상은 “우리는 근래에 유엔사무총장이 공정성과 객관성에 입각해 조선반도문제를 고찰할 데 대해 경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위험한 대조선 군사공조 움직임때문에 초래된 조선 반도와 지역의 우려스러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