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한 US 칼럼] 북한의 폭정 피해 온 탈북민의 소망

- 윤석열 정부의 탈북민 정책 변화 기대
- 민주평통 등 한인사회와의 만남도 속히 열리길...

 

계속 추워져가는 날씨가 겨울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울창하고 푸르렀던 나무잎들은 하나둘씩 누렇게 변하며 떨어져가고 날로 초라해지는 모습이다. 이렇게 겨울이 성큼 다가오니 얼마남지 않은 한해를 돌아보며 많은 생각에 잠긴다.

특히 북한의 폭정을 피해 온 미주 탈북민들이 이곳에서 잘 정착하고 있는지가 무엇보다 궁금해진다.

 

오늘은 지난 2014년 1월에 북한의 반인권적 행태를 참다못해 탈북, 중국과 태국을 거쳐 2014년 11월에 이곳 미국 시카고에 와서 약 8년간 생활을 하고 있는 탈북민 김마태씨의 의견을 중심으로 미국에 온 탈북민들의 만남과 정착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려 한다.

마태씨는 지난 5년간 한국정부가 북한과의 우호관계를 중시하며 탈북민들을 박대했기에, 많은 단체들이 준비했던 행사들이 열리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주 탈북민들의 모임의 장들이 만들어지지 못했다고 큰 불만을 터뜨리기도 하였다. 마태씨는 많은 탈북민들이 윤석열 대통령과 새정부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한다.

 

오랫동안 미국생활을 하며 한인사회에도 잘 정착한 것으로 알려진 김마태씨는 주빌리 기도회 모임들이나 기타 다른행사등에서 탈북민들을 만나곤 했었지만, 현재는 모이는 열의가 작아졌다고 말한다. 지난 5년 동안 민주평통, 일천만 이산가족 위원회 등의 단체들이 탈북민들을 초청하는 모임을 거의 갖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전에는 이런 모임을 통해서 탈북민들이 함게 모였었다고 마태씨는 설명했다.

 

 

마태씨는 탈북민들이 미국에 와서도 극도로 외부인·언론 등과 접촉을 꺼리거나, 탈북민들의 모임이 노출되기를 극도로 피하는 점 또한, 많은 정보를 필요로 하는 미국 정착생활에 큰 방해요인이 된다고 한다. 그리고 가난하고 참혹했던 북한 독재사회에서 온 것이 탈북민간의 아픈기억을 다시 떠올리게 하는 단점도 있다고 마태씨는 말한다.

특히 패쇄된 김정은 독재 공산·사회주의 체제하에서 자란 탈북민들은 북한과 전혀 다른 문화와 체제를 가진 미국 사회속에서 탈북민들만의 정보교류에는 약점도 많다고 얘기한다. 김마태씨 스스로 미국생활에 적응을 그 누구보다도 잘 할수 있었던 비결은 한국교회에 나가고 한국인들 그리고 미국인들과의 교류에 적극적이었던 것이라고 강조한다.

 

자본주의 사회와 문화도 지나치게 금전을 중시하는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자유롭고 개방화되고 기술이 고도로 발달된 선진문화이기에 그런 미국에 정착을 잘하려면 아무래도 북한출신 탈북민들끼리만 모임을 갖는 것 보다는, 미주 한인들과의 친분과 네트워크를 쌓는 것이 직업을 찾고 미국정착에 필요한 여러가지 정보를 얻는데 매우 중요할 것이다.

 

마태씨 본인도 미국에 있으면서 한인들에 의해 많은 도움을 받아 토대를 잡았고, 지금도 네트워크를 쌓으며 같은 탈북민들을 도와주고 있다고 말한다. 마태씨는 돈을 지나치게 중시하는 자본주의 문화도 있지만, 봉사와 헌신적 사랑 중심의 기독교를 배경으로 한 미국문화와 한인문화가 매우 선진적이고 포용적이기 때문에, 나중에 미주 탈북민들이 고향 북한에 가더라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수 있을 것이라고도 강조한다.

 

 

김마태씨는 이제 새로운 윤석열 정부가 한국에 들어섰으니, 한인단체들도 과거처럼 탈북민들의 모임과 단합을 위한 달리기 대회, 추석모임, 설날 떡국나누기 등 각종 행사와 모임을 개최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다. 마태씨는 과거 박근혜 대통령 시절, 민주평통에서 열어준 추석행사 때 고향 생각에 참 많이 울었다고 얘기한다.

이제라도 북한의 반인권적 행태를 피해온 많은 미주 탈북민들이 모일 수 있는 모임들이 다시 활성화되기를 바래본다.

 

김 · 성 · 한 <한미자유연맹 부총재>

 

        ※ 초청시론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편집실 -

핫 뉴스 & 이슈

심기신(心氣身)으로 구성된 인체를 건강하게 하려면
선조들은 ‘자신을 아는 사람이 가장 현명한 사람이고, 분수껏 사는 사람이 가장 행복한 사람이다.’라고 했다. 그렇다 ‘자기 안에 숨어있는 본성(本性)을 찾으려는 삶’ ·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사는 삶’이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신의 몸에 관심(關心)을 가지지 않으면서, 그저 병들지 않고 행복하게 잘 살고 싶다고 한다. 과학의 발달로 주거환경과 생활환경이 편리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심신(心身)의 편안함과 건강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웰빙(well-being) 문화가 널리 퍼지고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연환경이 나빠졌다는 것을 의식하면서도 인체 환경이 나빠진 것에 대해서는 소홀히 하고 있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주거환경과 인체 환경의 관리가 더 중요한데도 말이다. 선조들은 나무는 죽어서도 생기(生氣)를 주고 황토는 활기(活氣)를 준다는 사실을 깨우치고, 땅의 습기와 동결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목재와 황토를 활용하여 한옥을 지었다. 한옥은 기단이 높아 땅으로부터 습기와 동결 현상을 피할 수 있으며, 황토와 짚의 구성이 자정작용을 하여 실내의 습도와 온도 등을 조절해 주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