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젤렌스키 대통령, "러, 동부서 대패.. 대규모 반격 준비"

- 우크라 시설 추가 폭격 준비 태세에 긴장 고조
- 전세는 우크라에 유리하게 전개되고 있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격전지인 도네츠크주 전선에서 대패했다고 6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도네츠크주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격전지로 꼽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화상 연설을 통해 "도네츠크 지역에서 러시아군의 격렬한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며 "적은 그곳에서의 심각한 패배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기반시설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반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며  "우리의 기반시설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반복해야 할 가능성에 대비해 병력과 수단을 집중하고 있다"며 "첫 번째 목표물은 에너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우크라이나 참모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에서 드니프로강에 정박한 민간 선박들에 대규모 공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의 공격에 훼손된 선박에서 흘러나온 연료가 드니프로강 삼각주로 흘러갔으며, 러시아군이 선박 엔진과 장비를 빼앗아갔다고 주장했다.

 

참모부는 러시아군이 선박 엔진과 장비를 가져갔다고도 했다. 다만 우크라이나는 이번 공격에 대해 별도로 설명을 더하지는 않았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측 헤르손 점령 당국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헤르손과 주변 지역에서 전기·수도 공급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고 밝혔다. 그 원인으로는 "베리슬라브-카호프카 고속도로에서 우크차이나 측의 의도적 공격으로 고압 송전선 콘크리트 기둥 3개가 파손된 결과"라고 주장하며 정전·단수의 책임을 우크라이나에 돌렸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측은 러시아군이 헤르손의 정전·단수 해결에 의지가 없다고 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 야로슬라프 야누셰비치 헤르손 주지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도시가 (우크라이나에) 완전히 점령되기 전까지 전기가 들어오지 않을 것"이라며 "전문가와 장비가 부족하고 러시아 침략자들이 허용하지 않아 즉시 수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군이 수세에 몰리면서 드니프로강 서안 헤르손시 등에서 러군이 철수할 것이란 추측이 나온 바 있다.로이터 통신은 이날 선박이 파괴됨에 따라 러시아군이 드니프로강 동안(東岸)으로 철수하더라도 우크라이나군이 선박을 이용해 따라가기는 어렵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