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황운하, 직업적 음모론자”… 野 반발, 예결위 파행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7일 방송인 김어준 씨와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직업적 음모론자’라고 말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파행을 겪었다.

 

이날 한 장관의 발언은 '한동훈이 추진하는 마약과의 전쟁이 이태원 참사의 원인이라는 건 황당한 주장인가'라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조 의원은 tbs 교통방송 진행자인 김어준 씨가 이런 주장을 내놨고, 민주당 의원들이 동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한동훈 장관은 "저는 김어준씨나 황운하 의원과 같은 직업적인 음모론자들이 국민적 비극을 이용해서 정치 장사를 하는 건 잘못된 것"이라며 “공당이 거기에 가세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한 장관은 "기본적인 사실관계는 있어야 하는데, 뜬금없이 인과관계가 전혀 없는 법무장관이 왜 나오냐"며 "허무맹랑한 소리"라고 했다.

 

‘직업적 음모론자’라는 한 장관의 발언에 야당 의원들은 격분했다. 윤영덕 의원은 “국무위원 발언이 경악스럽다”, “예결위원장이 엄중 경고해야 한다”고 말했고, 전용기 의원은 “명백히 국회를 모욕한 것” 등 의사진행 발언을 이어가며 한 장관을 비난했다.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도 "국무위원으로서 품격에 맞지 않는 행동"이라며 "황운하 의원을 지칭한게 맞냐"고 확인까지 했다.

 

그러나 한 장관은 “저는 음해 받은 당사자로서 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또한 그는 '매우 잘못된 이야기다. 그 부분에 대해 사과할 의사가 있느냐'는 우원식 예결위원장의 물음엔 "저는 음해를 받은 당사자로서 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며 사과를 거부했다.

 

예결위는 이날 오후 10시께 정회했다가 50분여 뒤 속개했다. 한 장관은 사과를 끝내 거부했고 오후 11시27분께 다시 정회했다. 이 자리에서 야당 의원들은 한 장관에게 퇴장을 요구하기도 했다. 

 

한 장관은 이에 "저는 황 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에 대해 평가한 것이 아니라 방송에 나가서 했던 터무니 없는 음해에 대해 발언한 것"이라며 "사과할 뜻은 없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황 의원의 발언은 저를 이태원 참사의 배후이자 주범으로 모는 내용이었다"며 "그 정도 내용에 직접 지목돼 명예에 큰 피해를 입은 사람이 할 수 있는 평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장관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에 이날 예결위 종합정책질의는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다 자정을 넘겨 차수를 변경했다. 한 장관은 이 과정에서 우 위원장의 사과 요구를 다섯 차례 거절했다.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