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희생자 명단 공개? 5·18은 왜...

- 사회적 연대로 끌어안아야 한다고?
- 세월호 조사위 같은 특급혜택이 사회적 연대?
- 공무원 시험에도 특혜주는 '5·18 유공자' 공개는?

·

 

우선 다시 한 번 더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

"거기에 왜 갔느냐",  "위험을 자초한 것이 아니냐", ‘밀어 세력의 실체', '민노총이 그곳엔 왜?' 등등의 온갖 비난들과 소문들이 있더라도, 귀중한 생명들이 쓰러진 현실은 두고두고 가슴아파해야 할 모두의 슬픔임에 틀림없다.

 

문제는 감옥을 가도 열 두번을 갔어야 할 무리들이 질러대는 고함인데... 이런 슬픔을 두고 국면전환 운운하는 것 자체가 유족의 입장에서는 한 대 세게 쥐어박고 싶을 심정일 터이다. 더구나,  와중에 왜 희생자의 이름과 얼굴이 필요한지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

 

모든 국민이 꼭 알아야 할 국가유공자들의 면면중에 지금까지 명단과 얼굴들이 공개 되지 않은 대상자는 5·18 유공자뿐일진대, 이태원 참사 사망자 명단 공개를 요구하는 세력들이 정작 5·18 유공자 공개는 가로막고 있는 당사자들임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각종 사건·사고의 희생자들의 경우는 개인적인 사생활 보호와 유족들의 의중이 작용할 것이다. 하지만, 국가가 공식 추모를 결정하고 온갖 예우를 다하는 유공자(有功者)에 대해서 그 명단과 얼굴들이 공개되지 않는다? 참으로 괴이한 일을 넘어 엄청나게 잘못된 경우임이 분명하다.

 

'사회적 연대'가 어떻다는둥 듣기만 해도 헷갈리는 언어 구사 이전에, 5·18 명단과 얼굴 공개라는 기본책무에는 까막눈처럼 눈과 귀·입을 모두 막고 있는 그들이고 보면, 입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별로 없을 수도 있겠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권리와 의무’에 대한 ‘기본 개념’은 장식품이 아니라는 점을 확실히 알고 살기를 강력하게 권해본다.

 

< S M >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