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에 ‘현묘한 도’(玄妙之道)가 있으니...

- 선대는 예절·학문 바탕 하에 덕행 실천 강조
- 인간의 존엄성⟶철학⟶바른 인간관계 순환
- 삶의 진정한 목적에 대한 뚜렷한 인식 절실

 

우리나라 역사(歷史)를 살펴보면, 한민족은 수많은 외침에 시달리거나 그런 침략자들 앞에서 보여준 것은 나약한 모습뿐이었다, 이런 기록들만 보면서 “이것이 우리 민족의 자화상이다”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게 됐다. 언제부터 이런 역사가 우리에게 새겨졌을까? 정말로 우리 민족은 나약하기만 했을까? 라는 궁금증이 생기면서 한민족의 문화사상에 대한 역사서를 다시 들여다보았다.

 

한민족에서 전해 내려오던 선도(仙道)는 인류문명의 시원을 이루어 낸 여타 성현(聖賢)들의 가르침 내용보다 시대적으로 훨씬 앞서 있음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이처럼 선조들은 선비정신의 품성(品性)을 중시하고 올바른 예절과 학문을 바탕으로 덕행을 실천했다. 그래서 ‘바람이 불면 부는 대로, 물이 흐르면 흐르는 대로’ 순리에 따라 사는 자연스러움과 멋스러움이 있었다.

 

고조선 3세 단군 가륵(嘉勒)은 천하의 대본은 내 마음의 중도일심(中道一心) 자리에 있다며, 중정(中正)과 일심[中一]의 도(道)를 이루기 위해서는 ‘아비는 마땅히 자애롭고, 자식은 마땅히 효도하며, 임금은 마땅히 의롭고, 신하는 마땅히 충성하며, 부부는 마땅히 서로 공경하고, 형제는 마땅히 서로 우애하고, 노인과 젊은이가 마땅히 차례를 잘 지키고, 친구끼리 마땅히 서로 믿음을 가져야 한다’라고 밝혔다.

 

 

 

신라 시대 말기 최치원(崔致遠)은 “나라에 현묘(玄妙)한 도(道)가 있으니 곧 풍류도(風流道)다. 그 가르침의 근원은 선사(仙史)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이는 집에서는 부모에게 효도하고, 나가서는 충성하라 함은 공자(孔子)의 가르침이요, 매사에 무위로 대하고 말 없는 가르침을 행함은 노자(老子)의 가르침이며, 악한 일을 하지 말고 모든 착한 일을 받들어 행함은 석가모니(釋迦牟尼)의 교화니라”고 밝혔다.

 

이 시점에서 우리가 “물질 중심으로 삶을 살 것인가. 아니면 정신 중심으로 삶을 살 것인가”라는 결정에 따라, 우리의 운명은 달라진다. 삶의 기준을 물질과 육체의 욕망을 위해 사는 사람은 서로 경쟁하고 소유하려는 욕망에 사로잡혀 사회와 문화를 자멸시킨다. 그러나 천지인 정신을 품고 수련하면 정신 완성의 문명사회를 이루어 낼 수 있게 된다.

 

사람들은 인간관계에 있어서 생겨나는 세 가지 욕구(慾求)가 있다고 한다. 첫째는 안전·안정의 욕구가 있다. 둘째는 주위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어 하는 욕구가 있다. 셋째는 지배의 욕구가 있다. 우리가 상대방을 미워하거나 좋아하는 마음은 대부분 이 세 가지 조건 속에서 좌우된다. 사람들은 이러한 세 가지 감정에 빠지지 않길 바라면서 영원히 평화를 갈구하게 된다.

 

이러한 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방법을 찾아보기로 한다. 첫 번째는 우주 의식을 갖추기 위해서는 원리 공부가 필요하다. 두 번째는 진기체(眞氣體)를 형성하기 위한 수행 공부가 필요하다. 세 번째는 주어진 삶의 조건들을 개인의 사적인 면을 넘어 공적 사업을 통해 공덕을 쌓는 생활 공부가 필요하다. 진정한 의식 성장은 감각적(感覺的)·기적(氣的)·영적(靈的)인 변화가 함께 이루어질 때 가능하다.

 

인간이 가지고 있는 본래의 감각이 회복될 때 의식이 지극히 맑으면 환해지는 것이고, 환해지다 보면 통하게 된다. 이것이 도(道)와 통하는 것이며, 무의식의 세계와 통하는 것이다. 이 무의식의 세계를 본성(本性)이라고 한다. 본성이 밝아짐으로써 만물이 조화점을 찾게 되고, 생명의 근본 자리로 돌아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인간완성은 생명의 가치, 참 생명의 목적을 자각하여 그것을 이루는 것이다. 사람은 삶의 목적을 무엇에 두느냐에 따라 삶의 가치가 결정된다. 인간의 가치에서 인간의 존엄성이 나오고, 인간의 존엄성에서 철학이 나오고, 거기서부터 바른 인간관계가 나온다. 즉 나와 이웃, 모든 생명체가 하나로 연결되어 있음을 알고 그 앎을 바탕으로 자신의 영혼을 성장시켜 나가는 것이다.

 

 

인간완성을 이루기 위한 수련으로는 첫째는 감각에 빠져드는 것을 멈추게 하는 지감(止感) 수련이 있다. 둘째는 감정에 쉽게 빠져드는 일을 호흡으로 줄일 수 있는 조식(調息) 수련이 있다. 셋째는 욕망의 실체를 정확히 보고 부딪침 그 자체를 금하는 금촉(禁觸) 수련이 있다.

욕망에 매이지 않게 되고 어떤 행위를 해도 도(道)에 어긋나지 않을 때 금촉 수련이 완성됐다고 할 수 있다.

 

松 岩   趙 · 漢 · 奭 <명상 및 치유 전문가>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