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딸과 탄도미사일 현지지도

- 대량살상무기 두고 부녀가 병정놀이?
- 체제안정 과시용이자 결사항전 의지용..

 

지난 18일 김정은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이 시험발사됐다.

김정은은 시험발사의 현지지도를 통해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서 자녀를 공개했다.

 

김정은은 전날(18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현장을 찾아 현지지도를 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ICBM 신형인 ‘화성포-17형’이라면서 관련 사진도 공개했다.

 

신문은 이번 발사에 대해 “초강력적이고 절대적인 핵억제력을 끊임없이 제고함에 관한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의 최우선국방건설전략이 엄격히 실행되고있는 가운데 11월 1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략무력의 신형 ICBM 시험발사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시험발사는 조선반도의 군사정치 정세를 위험계선에로 집요하게 몰아가는 미국과 적대세력들의 무분별한 군사적 대결망동이 한계를 초월하고 주권국가의 자위권까지 사사건건 도발로 매도하는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궤변들이 유엔무대에서까지 합리화되고있는 간과할수 없는 형세 하에서 결행됐다”고 시험발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시험발사 이후 김정은은 "우리의 핵무력이 그 어떤 핵위협도 억제할수 있는 신뢰할만한 또 다른 최강의 능력을 확보한데 대하여 재삼 확인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김정은이 "미국과 남조선 것들을 비롯한 추종 세력들에게 우리를 상대로 하는 군사적 대응 놀음은 곧 자멸이라는 것과 저들의 안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현명한 선택을 재고하지 않으면 안되도록 더욱 명백한 행동을 보여줄 필요성"을 피력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특히 “적들이 핵타격수단들을 뻔질나게 끌어들이며 계속 위협을 가해온다면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는 단호히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대답할 것이라고 엄숙히 천명했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발사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 형은 최대정점고도 6040.9㎞까지 상승하며 거리 999.2㎞를 4135s(초·69분)간 비행하여 조선동해 공해상의 예정수역에 정확히 탄착되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정은은 “공화국 핵무력 강화에서 중대한 이정표로 되는 역사적인 중요 전략무기 시험발사장에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몸소 나오셨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북한 공식 매체가 김정은 딸의 모습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고지도자가 절대적 권위를 지닌 북한 체제의 특성상 김정은의 '후계자' 후보가 누구인지는 그동안 초미의 관심사였으나, 자녀수는 물론 성별이나 나이 등 구체적인 정보는 철저히 감춰져왔다. 

 

이같은 행동에 대해 한 대북 전문가는 "부녀가 병정놀이 하는 것도 아니고 대량살상무기를 두고 부녀가 나란히 선 것은, 불안정한 내부체제를 의식한 과시용이자 대를 이은 백두혈통의 결사항전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