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무상, 유엔총장에 “한심한 태도…강한 유감”

- “북한 도발 중지” 촉구에 '형편없는 태도' 비난
-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의 허수아비라고 비방
- 북 ICBM 도발 관련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도 겨냥

 

 

북한 최선희 외무상이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지난 18일 성명을 통해 북한의 ICBM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에 즉각 추가 도발 행위를 그만둘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힌 것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21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외무상은 담화에서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헌장의 목적과 원칙 그리고 모든 문제에서 공정성과 객관성, 형평성을 견지해야 하는 본연의 사명을 망각하고 형편없는 한심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데 대하여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미국의 엄중한 군사적 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합법적이고 정당한 자위권행사를 또다시 ‘도발’이라고 걸고 들었다”면서 “최근에 나는 유엔 사무총장이 미 백악관이나 국무성의 일원이 아닌가 착각할 때가 많다”고 주장했다. 

최 외무상은 “우리는 근래에 유엔사무총장이 공정성과 객관성에 입각해 조선반도문제를 고찰할 데 대해 경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위험한 대조선 군사공조 움직임때문에 초래된 조선 반도와 지역의 우려스러운 안보환경 속에서 우리가 불가피하게 자체 방위를 위한 필수적 행동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었다는데 대하여 명백히 하였으며 미국이 재앙적 후과를 원치 않는다면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최 외무상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엔 사무총장이 이에 대하여 도발을 걸어온 미국이 아니라 거꾸로 우리에게 도발 감투를 씌운데 대해 나는 아연함과 개탄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미국을 괴수로 하는 추종 세력들이 우리의 불가침적인 주권행사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끌고가 우리를 압박하려고 획책하는데 대하여 묵인한 것 자체가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의 허수아비라는것을 부인할 수 없이 증명해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명백한 대응 방향을 가지고 미국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는 바”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 안보리는 21일(현지시간) 오전 북한의 ICBM 도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공개 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도 이번 회의에 이해당사국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최 외무상 담화는 안보리 공개 회의에 대한 불만 표출로도 해석된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