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경찰 "김성태, 방콕 중심부서 호화생활"

- 북한 연계점, 대공(對共)관점에서 살펴봐야
- 경기도 실세였던 이화영 전 국회의원 배후도 조사

 

태국 이민국 경찰은 13일 방콕 정부청사에서 열린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 검거 관련 브리핑에서 해외 도피 중 붙잡힌 김 전 회장이 지난해 7월 말 태국에 입국했다고 밝혔다.

 

태국 경찰에 따르면 김 전 회장과 양선길 현 쌍방울 회장은 각각 지난해 7월 25일, 8월 3일에 태국에 입국했으며, 고급 콘도미니엄이 다수 있고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방콕 도심 중심부인 스쿰윗 내 콘도미니엄에서 지내다가 지난해 12월 초 김 전 회장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쌍방울 그룹 재경총괄본부장 김모 씨가 검거되자 스쿰윗 내 다른 콘도미니엄으로 거처를 옮겼다.

 

경찰은 김 전 회장과 양 회장을 지난 10일 태국 빠툼타니 소재 골프장에서 검거했다.

 

팟품피팟 사차판 태국 이민국 경찰국장은 "이들은 도망자처럼 숨어 지냈다기보다 잡히지 않으리라 생각하고 방콕 중심부에서 일반인처럼 일상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의 행방을 쫓다가 쌍방울 재경총괄본부장 검거 이후 조사 중 소재를 파악하게 됐다"며 "한국 경찰과 협력해 검거했다"고 전하며, "두 사람의 도피를 누가 도왔는지, 숨겨놓은 자산이 있는지 등을 추가로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검찰도 태국에서 김 전 회장에게 은신처를 마련해주는 등 도피 생활을 도와준 전 한인회장 A씨도 수사 중이다.

 

8개월간 도피 행각을 벌인 김 전 회장은 골프장을 누비고, 가라오케에서 유명 가수까지 불러 유흥을 즐기며 호화로운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이 태국 현지에서 기관총으로 중무장한 경호원의 경호를 받으며, 체포 당시 수십억 원 규모의 달러를 가지고 있었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태국 경찰은 "체포 당시 경호원은 보이지 않았으며 별다른 저항은 없었다"며 "숙소에서 큰 금액의 현금 등은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전 회장은 현재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로, 자본시장법 위반, 뇌물공여, 증거인멸,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쌍방울 그룹을 둘러싼 각종 비리 혐의를 받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하지만 이같은 엄청난 범죄혐의에도 불구하고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김성태와는 일면식도 없다. 인연이라고는 내의 사 입은 것 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에 국가전략포럼 이강호 연구위원은, “북한과의 연계점은 심각한 국가안보적 관점에서 면밀히 살펴야 하고, 경기도 실세였던 이화영 전 국회의원의 바로 윗선이 이재명 대표였음을 볼 때, 철저한 수사로 배후세력까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태국 이민국은 강제 추방 결정을 내렸고, 김 전 회장은 국내 송환을 거부하는 소송을 포기하고 자진 귀국하겠다는 뜻을 밝혀 17일 귀국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심기신(心氣身)으로 구성된 인체를 건강하게 하려면
선조들은 ‘자신을 아는 사람이 가장 현명한 사람이고, 분수껏 사는 사람이 가장 행복한 사람이다.’라고 했다. 그렇다 ‘자기 안에 숨어있는 본성(本性)을 찾으려는 삶’ ·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사는 삶’이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신의 몸에 관심(關心)을 가지지 않으면서, 그저 병들지 않고 행복하게 잘 살고 싶다고 한다. 과학의 발달로 주거환경과 생활환경이 편리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심신(心身)의 편안함과 건강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웰빙(well-being) 문화가 널리 퍼지고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연환경이 나빠졌다는 것을 의식하면서도 인체 환경이 나빠진 것에 대해서는 소홀히 하고 있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주거환경과 인체 환경의 관리가 더 중요한데도 말이다. 선조들은 나무는 죽어서도 생기(生氣)를 주고 황토는 활기(活氣)를 준다는 사실을 깨우치고, 땅의 습기와 동결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목재와 황토를 활용하여 한옥을 지었다. 한옥은 기단이 높아 땅으로부터 습기와 동결 현상을 피할 수 있으며, 황토와 짚의 구성이 자정작용을 하여 실내의 습도와 온도 등을 조절해 주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